[기고] 수화기 버튼 ‘톡톡’… 위험에 처했을때 살아남기
[기고] 수화기 버튼 ‘톡톡’… 위험에 처했을때 살아남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신고 112입니다.” 신고자의 응답이 없어 심상치 않은 신고임을 직감할 수 있었다. ‘경찰관 도움이 필요하거나, 위급상황일 경우 수화기 버튼을 눌러주세요’라는 말에 수화기 버튼이 눌러졌다. 매뉴얼에 따라 첫 번째 ‘신고자의 휴대전화 위치조회’를 했다. ‘범인에게 위협을 받고 있어 말 못하는 상황인가요’라는 질문에 수화기 버튼이 또 눌러졌다. 침착하게 신고자에게 경찰관의 질문에 맞으면 수화기 버튼 한번, 질문이 다르면 두 번 눌러달라고 하며 서로 소통을 맞췄다. 이후 신고자의 위치조회가 특정되어 편의점이 맞느냐는 질문에 수화기 버튼이 눌러졌다. 긴급히 경찰관이 출동하던 중 신고자의 음성이 들렸다. 신고자는 야간에 편의점 일을 하고 있었는데 취객이 행패를 부리면서 위협을 하고 있어서 말을 못하는 상황에 경찰관의 질문에 따라 다이얼을 눌렀다는 것이다. 대화 없이도 수화기 버튼을 눌러서 정확하고 빠른 신고가 된다니 위험한 순간에 유용한 방법을 처음 알게 되었다고 말했다.

112상황실에 근무하는 경찰관들은 신고 접수 후 신고자가 무응답, 혹은 여의치 않은 상황임이 의심될 때 신고자에게 “경찰관 도움이 필요하거나, 위급상황일 경우 수화기 버튼을 톡톡 눌러주세요”라고 한다. 신고자가 말을 못할 최악의 상황에 직면해 있을 때에도 국민이 안전하게 보호받을 수 있도록 훈련돼 있다.

전혀 예상하지 못한 일로 갑자기 경찰관의 도움이 필요한 상황에 사용하는 것이 긴급범죄 신고 112이다. 하지만 국민 대다수가 긴급한 상황이 닥치면 무슨 말부터 해야 할지 말을 잊지 못하고 말문이 막히거나 당황해서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한다.

이러한 긴급 상황을 대처하기 위하여 몇 가지 신고 팁이 있다.

첫째, ‘자신의 정확한 위치’를 경찰관에게 설명하는 것이다. 급박한 상황에서 정확한 위치를 알아야 경찰관이 출동할 수 있기 때문에 신고자는 경찰관이 물어보는 위치와 주소를 구체적으로 설명해야 한다. 잘 모를 경우에는 바로 눈앞에 보이는 상호나 건물이름, 상호 전화번호, 버스정류장, 전신주 등을 자세히 알려주면 된다.

둘째, 자신의 이야기 보단 ‘현재 상황을 물어보는 경찰관의 필요한 질문사항에 대답’을 해 경찰관이 대응할 수 있도록 한다. 구급차가 필요한지, 응급치료가 필요한지 등 범인일 경우 흉기 소지 여부 등을 설명을 해주면 될 것이다.

셋째, 범죄현장을 목격했을 때 중요한 것은 가해자의 정보이다. 자신이 목격한 가해자의 성별과 연령, 범인들의 수, 키나 체형 및 특징사항을 구체적으로 설명하고 도주를 했을 때 도주방향 및 차량을 이용했을 경우 차량을 설명해주면 범인검거에 큰 결정적인 실마리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넷째, 긴급신고는 SMS문자신고도 가능하다. SMS문자신고는 휴대전화 GPS 값이 자동으로 드러나 보다 효율적으로 112신고 접수를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긴급한 신고를 받고 경찰이 신속하게 출동을 할 수 있도록 하려면 긴급범죄신고는 112로 경찰 민원상담은 182, 특히 긴급한 신고만 112로 신고를 해야 경찰관이 도와줄 수 있기 때문에 신고자분들은 위에 상황을 기억하고 있으면 나와 남 모두 위험에 처해있는 사람을 보다 효율적으로 경찰관의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남우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112종합상황실 4팀 경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