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연세스타병원, 관절염 환자 위해 비만치료 본격 나서
성남 연세스타병원, 관절염 환자 위해 비만치료 본격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성남연세스타병원_ 허동범, 권오룡, 김도영 원장


관절ㆍ척추 전문 성남 연세스타병원이 관절염으로 고통받는 비만환자들을 위해 비만치료에 나선다.

7일 연세스타병원에 따르면, 비만은 관절염을 유발하는 원인 중 하나다. 과거에는 노화와 함께 오는 퇴행성관절염이 많았지만, 최근에는 비만으로 인한 관절염으로 병원을 찾는 젊은층이 늘고 있다.

특히 무릎 관절은 우리 체중을 지탱하고 있어 몸무게가 증가할수록 무릎 연골의 마모 속도가 빨라진다. 체중 1㎏이 늘면 실제 무릎관절이 받는 하중은 3㎏ 이상이 될 수도 있다. 걷거나 뛰는 경우는 무리가 더 가중된다.

연세스타병원 관계자는 “비만이 진행될수록 관절염에 의한 통증도 커지면서 더욱 움직이지 않게 되면 비만은 악화될 수밖에 없다”며 “노인층뿐만 아니라 젊은층 역시 비만으로 인한 관절염을 경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비만은 철저한 식습관 관리와 운동이 필수다. 하지만 관절염 환자 중에서도 중증 비만이라면 약물치료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인공관절 수술을 했어도 여전히 비만인 상태면 또다시 관절 부위에 무리가 갈 수 있다.

병원은 삭센다 주사 처방으로 비만 관절염 환자들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시스템을 갖췄다. 부작용 등에 대해서도 자세히 안내하고, 비만 관절염 환자에 대해 전문적인 상담이 가능한 팀을 구축했다.

연세스타병원 관계자는 “해당 주사치료는 어디까지나 비만으로 인한 관절염 진행 속도를 늦추고, 환자의 건강 회복을 위한 치료법”이라며 “전문의의 진료를 통해 관절 상태를 확인하고, 본인에게 맞는 근본적인 치료가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자연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