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이틀 연속 50명대…8일 초·중생 135만명 학교로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이틀 연속 50명대…8일 초·중생 135만명 학교로
  • 채태병 기자 ctb@kyeonggi.com
  • 입력   2020. 06. 07   오후 6 : 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잇따르면서 국내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50명대를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7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전일 대비 57명 늘어난 1만1천776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날 0시 기준 경기지역 누적 확진자는 934명이다.

국내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규모는 지난달 28일 79명까지 치솟은 이후 58명→39명→27명 등으로 감소세를 보였지만 이달 들어서는 수도권 집단 감염 여파로 다시 증가세로 돌아선 상태다. 지난 1일 35명을 시작으로 38명→49명→39명→39명 등 닷새 연속 30∼40명대를 보였으나 서울 리치웨이와 탁구장 관련 확진자가 잇따르며 전날 50명대로 다시 늘었다.

서울 리치웨이와 탁구클럽 외에도 용인의 교회 모임 등에서도 최근 10여명의 확진자가 발생, 방역당국은 밀폐된 환경에서의 활동을 자제해 달라고 연일 당부하고 있다. 최근 신규 확진자가 수도권에서 집중적으로 발생하면서 경기(934명)와 서울(974명)이 각각 지역 누적 확진자가 1천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가운데 8일 코로나19 여파로 학교에 가지 못한 초등학교 5~6학년과 중학교 1학년 등이 마지막으로 등굣길에 오르면서 순차적 등교가 마무리된다. 교육부에 따르면 8일 전국의 초5~6ㆍ중1 학생 약 135만명이 새 학기 들어 첫 등교 수업을 진행한다. 이들은 애초 등교일보다 99일 늦게 교문 안으로 발을 디디게 됐다.

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