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준의 잇무비] '결백', 막걸리 농약 살인사건의 진실
[장영준의 잇무비] '결백', 막걸리 농약 살인사건의 진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결백' 포스터. 소니픽쳐스엔터테인먼트코리아㈜, ㈜키다리이엔티
영화 '결백' 포스터. 소니픽쳐스엔터테인먼트코리아㈜, ㈜키다리이엔티

감독: 박상현
출연: 신혜선, 배종옥, 허준호, 홍경, 태항호 등
줄거리: 아빠의 장례식장에서 벌어진 막걸리 농약 살인사건, 기억을 잃은 채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몰린 엄마 '화자'(배종옥)의 결백을 밝히려는 변호사 '정인'(신혜선)이 '추시장'(허준호)과 마을 사람들이 숨기려 한 추악한 진실을 파헤쳐가는 무죄 입증 추적극.

막걸리 농약 살인사건이라는 현실적 소재

'결백'은 시작부터 남다르다. 조문객으로 북적이는 평범한 시골 농가 장례식장, 농약이 든 막걸리를 먹은 이들이 차례로 쓰러지며 영화는 오프닝부터 모두를 충격에 빠트린다. 뿐만 아니라 용의자로 체포된 엄마 '화자'가 급성 치매에 걸려 아무 것도 기억하지 못한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속도감 있는 전개를 이어나간다. 시골 마을에서 일어난 막걸리 농약 살인사건이라는 현실감 넘치는 소재는 숨 막히는 몰입감을 선사하며 단숨에 보는 이들을 사건 속으로 빠져들게 만든다.

신혜선X배종옥 뜨거운 모녀 케미

급성 치매에 걸린 엄마 '화자'가 살인사건 용의자로 현장에서 체포되고, 고향집과 발길을 끊고 지냈던 대형 로펌 에이스 변호사인 딸 '정인'이 법의 사각지대에 놓인 엄마의 변호를 맡게 된다. 사건에 대한 기억이 전혀 없는 것은 물론, 자신도 알아보지 못하는 엄마를 변호해야 하는 '정인'은 자신을 경계하는 마을 사람들과 '추시장'의 방해 속에서 홀로 고군분투하면서도 엄마가 결백하다는 믿음을 버리지 않는다. 진실을 쫓는 불도저 같은 '정인' 역의 신혜선의 열연과 아무것도 모른다는 눈빛만으로도 보는 이들의 몰입감을 단숨에 끌어올리는 '화자' 역의 배종옥의 묵직한 존재감이 만나 완성된 뜨거운 모녀 케미는 강렬하고 흡입력 있는 드라마를 이루며 공감을 더한다.

당신이 마주하게 될 숨겨진 진실

사건을 추적해가던 '정인'은 살인사건의 피해자이자 권력의 중심에 서있는 '추시장'과 그를 중심으로 마을 사람들이 무엇인가 감추고 있음을 직감하고, 진실을 파헤치고자 한다. '정인'이 진실에 가까이 다가갈수록 드러나는 인물들의 과거, 그리고 그 날의 기억조차 희미한 엄마의 알 수 없는 표정은 '정인'은 물론 관객들에게 혼란을 안겨준다. 과연 엄마의 결백을 믿고 싸우는 '정인'이 마주하게 될 섬뜩한 진실은 무엇일지, 마지막 순간까지 한시도 긴장감을 놓칠 수 없게 하며 그녀와 함께 사건을 추적하던 관객들을 만족시킬 것이다.

개봉: 6월 10일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