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세관, 인천항 냉동육류 국내환적 유치 강화…환적물류 프로세스 개선
인천세관, 인천항 냉동육류 국내환적 유치 강화…환적물류 프로세스 개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본부세관이 미주나 유럽 등지에서 중국으로 수출하는 냉동육류 환적화물을 인천항에 유치하도록 지원을 강화한다.

인천세관은 환적화물 유치와 국내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오는 15일부터 환적물류 절차 개선방안을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현재 미주·유럽 등지에서 수출되는 냉동육류부산물(닭발·돼지족발 등)은 주로 홍콩 등 제3국에서 환적해 중국으로 반입하고 있다.

인천세관은 이 화물을 인천항과 경인항으로 유치하고자 야적전용보세창고 내 화물의 반입제한을 완화했다.

야적전용보세창고는 철재·동판이나 석재·목재 등 야적에 적합한 화물만 장치하도록 특허받은 보세구역이다. 그동안 가축전염병예방법상 지정검역물에 해당하는 냉동육류부산물이 들어 있는 컨테이너는 환적화물임에도 이곳에 반입을 제한했다.

인천세관은 코로나19 사태로 침체한 지역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환적화물 유치와 직접 관련된 농림축산검역본부, 한국수자원공사, 인천항만공사, 보세창고 등과 민관협의체를 구성해 규제를 완화했다.

이에 따라 인천항 컨테이너 부두에 반입한 환적화물 컨테이너를 경인항으로 보세운송하고, 야적전용보세창고에 일시장치한 후 중국행 벌크선에 적재하는 방식으로 환적물류 절차가 개선된다.

항만업계에서는 인천항·경인항 내 야적전용보세창고에 중국행 환적화물을 유치하면 연간 30만t의 물동량과 300억원 이상의 부가가치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윤식 인천세관장은 “환적화물 유치가 활성화하도록 지속적으로 제도와 절차를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민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