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 소리 나는 자산운용사…1분기에 60% 적자 봤다
‘악’ 소리 나는 자산운용사…1분기에 60% 적자 봤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0개사 중 113사 흑자, 187사 적자…지난해보다 27%p 늘어
▲ sfsdfsdfsdf

지난 1분기 자산운용사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수익성이 나빠진 것으로 나타났다. 자산운용사 60%가 적자를 냈고 사모펀드는 70%가 마이너스를 보였다.

11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1분기 자산운용회사 영업실적을 보면 자산운용사의 운용자산은 1천149조4천억원으로 지난해말보다 12조9천억원(+1.1%) 증가했다. 펀드수탁고는 659조원, 투자일임계약고는 490조4천억원으로 각각 9조4천억원(+1.4%), 3조5천억원(+0.7%) 늘었다.

펀드수탁고 등은 증가했지만 수익성은 나빠졌다. 순이익은 1천164억원으로 150억원(△11.4%) 감소하고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하면 1천275억원(△52.3%) 줄었다. 영업이익(1천354억원)은 영업수익이 감소(△576억원, △6.8%)하면서 662억원 감소했다(△32.8%). 영업수익은 수수료 수익과 증권투자이익(파생상품 포함) 감소하면서 줄었다.

자산운용사 300개사 중 113사가 흑자(2천322억원), 187사는 적자(△1천158억원)를 기록했고 적자회사 비율(62.3%)은 지난해보다 27%p 늘었다.

특히, 전문사모집합투자업자의 경우 225사 중 158사(70.2%)가 적자를 냈고 지난해 적자회사비율 41%(217사 중 89사) 대비 29.2%p 확대했다.

1분기 ROE는 6.1%로 전분기(7.4%)보다 1.3%p 하락하고 전년동기와 비교하면 9.6%p 떨어졌다.

펀드운용 및 일임 등 관련 수수료수익은 7천62억원으로 전분기보다 327억원 감소(△4.4%)했지만 전년동기와 비교하면 996억원 증가(+16.4%)했다. 판관비(4천290억원)는 연말 성과급 등이 반영돼 증가했던 전분기(5천402억원) 대비 1천112억원 감소(△20.6%)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코로나19, 주가하락의 영향으로 자산운용사의 순익과 수익성지표가 크게 악화했다”라면서 “수익기반이 취약한 회사의 재무와 손익현황을 들여다보면서 펀드 자금유출입 동향과 회사별 잠재리스크를 계속 모니터링하겠다”라고 밝혔다.

민현배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이름 2020-06-14 14:36:40
투자의 귀재인 워런 버핏 또한 61조나 손실을 봤는데, 자산운용사님들께서도 얼마나 힘드실까... 이런 날은 항상 있는 것이 아니라 아주 가끔 생기는 일이기 때문에 너무 마음 쓰지 마시고 힘내시길 바랍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