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인산도립공원, 코로나 블루 해소 '각광'
연인산도립공원, 코로나 블루 해소 '각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우울감을 겪는 이른바 ‘코로나 블루(Blue)’ 해소를 위한 자연 명소로 ‘연인산도립공원’이 주목받고 있다.

연인산(戀人山)은 당초 이름 없는 산을 가평군에서 공모해 ‘사랑이 이뤄지는 곳’이라는 뜻을 담아 1999년에 이름이 지어졌으며 지난 2005년 도립공원으로 지정, 2018년부터는 경기도가 직접 관리 중이다.

무려 100년 이상의 수령을 자랑하는 연인산도립공원 내 잣나무숲과 철쭉터널 등은 특별한 장비 없이 숲길을 천천히 걷기만 해도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심신을 회복하는데 충분하다. 특히 능선마다 자생하는 야생화 군락지는 많은 등산객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연인산을 대표하는 꽃인 얼레지는 물론, 노랑제비꽃, 괭이눈, 금강초롱 등은 이곳을 찾는 등산객들에게 많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용이 하늘로 오르며 아홉 굽이에 걸쳐 그림 같은 경치를 수놓았다’는 전설이 내려오는 계곡 용추구곡(龍墜九谷) 역시 빼놓을 수 없는 보물이다.

1곡 와룡추를 시작으로 9곡 농원계까지 약 6㎞ 코스의 탐방로는 훼손돼지 않은 청정 생태계와, 구슬같이 맑은 물, 계곡마다 병풍처럼 펼쳐지는 기암괴석들로 마치 신선 세계에 온 것 같은 신비감을 더해준다.

연인산은 화전민들의 생활상을 볼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산자락 곳곳에 보이는 낮은 석축과 계단모양의 지형은 이곳이 과거 화전민들의 애환이 서린 삶터였음을 증명한다. 화전민들이 생계유지를 위해 참나무 숯을 만들어 내다 팔던 숯가마 터나 화전민 자녀가 통학했던 소릿길은 산업화에 밀려났던 사람들이 하나 둘 들어와 땀과 노동으로 새 삶을 일궈냈던 숭고한 역사를 느낄 수 있다.

김영택 경기도 공원녹지과장은 “자연과 사람이 함께 공존하며 이야기가 있는 ‘연인산도립공원’에서 코로나19로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창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