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컴 투 비디오' 손정우, 오늘(16일) 미국 송환여부 결정될까?
'웰컴 투 비디오' 손정우, 오늘(16일) 미국 송환여부 결정될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19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세계 최대의 아동 성 착취물 사이트 '웰컴 투 비디오' 운영자 손정우 씨의 범죄인 인도심사 심문 중계 법정 현장. 연합뉴스
지난달 19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세계 최대의 아동 성 착취물 사이트 '웰컴 투 비디오' 운영자 손정우 씨의 범죄인 인도심사 심문 중계 법정 현장. 연합뉴스

세계 최대 아동 성 착취물 사이트 '웰컴 투 비디오' 운영자 손정우(24) 씨의 미국 송환여부가 16일 결정될 수 있다.

서울고법 형사20부(강영수 정문경 이재찬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손씨의 미국 송환을 결정하는 범죄인 인도심사 두 번째 심문을 연다.

심문이 끝나면 곧바로 손씨의 인도 여부가 결정되지만, 검찰과 손씨 측이 의견서를 제출하며 법리 다툼을 벌이고 있어 추가 심문기일을 정할 가능성도 있다.

손씨는 지난 2015년 7월부터 2018년 3월까지 특정 브라우저를 이용해야만 접속할 수 있는 다크웹(Dark Web)에서 아동 성 착취물 공유 사이트 '웰컴 투 비디오'를 운영하며 수억 원 상당의 수익을 거둔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이후 재판을 거친 손씨는 징역 1년 6개월이 확정돼 지난 4월 복역을 마쳤지만, 미국이 손씨의 강제 송환을 요구하면서 인도구속영장이 발부돼 현재는 재수감된 상태다.

재판부가 이날 인도 허가 결정을 내릴 경우, 법무부 장관 승인을 거쳐 손씨는 한 달 내 미국에 송환된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