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美 대선 전 북미 대화 필요…한국, 전력 다할 것”
문 대통령 “美 대선 전 북미 대화 필요…한국, 전력 다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1월 미국의 대선 이전에 북미 간 대화 노력이 한 번 더 추진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청와대가 1일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선 전략과 맥이 닿아 있고, 북미를 지렛대로 남북관계 개선을 유도하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샤를 미셸 EU 상임의장 및 우르술라 폰 데어 라이엔 EU 집행위원장과 지난 30일 가진 화상 정상회담에서 “그간 어렵게 이룬 남북관계의 진전과 성과를 다시 뒤로 돌릴 수 없다는 것이 나의 확고한 의지”라며 “인내심을 갖고 남북미 대화 모멘텀 유지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회담에서 “북미가 다시 마주 앉아 대화를 나누도록 한국은 전력을 다할 계획”이라며 “그동안 어렵게 이룬 남북 관계의 진전과 성과를 뒤로 돌릴 수는 없다는 것이 나의 확고한 의지”라고 강조했다. 교착상태인 북미관계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3차 정상회담 개최를 통한 ‘톱다운 방식’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어 “나는 인내심을 갖고 남북미 간 대화 모멘텀 유지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EU가 남북미 대화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일관되게 지지해 주는 데 감사드린다. 북미 간 대화 노력에 있어 EU도 큰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이 관계자는 “북미정상회담은 핵 문제나 대북 경제제재 문제 등의 매듭을 풀기 위한 첫발이자 디딤돌”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미국이나 북한과 물밑에서 조율한 바가 있나’라는 물음에는 “개성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이후 청와대와 백악관이 긴밀하게 소통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의 이런 생각은 미국 측에 전달됐으며, 미국 측도 공감하고 노력 중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다만 이 같은 구상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아직 반응을 내놓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는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독일 마셜기금 주최 포럼에서 “북-미 정상회담은 어렵지만 북한과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이날 “비건 부장관이 판문점에서 북한 측과 접촉을 시도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한미 양국은 비건 대표가 방한 일정을 논의 중이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