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장 “자영업자 워크아웃 전에 미리 관심 둬야”
금감원장 “자영업자 워크아웃 전에 미리 관심 둬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헌 원장, 은행장들 만나 매출·수익 회복을 위한 다양한 지원방안 마련 당부
▲ 보도사진1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가운데)이 2일 은행회관에서 은행장들과 만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이 자리에는 김은경 금감원 금융소비자보호처장(왼쪽)과 시중은행장들이 참석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은행장들과 만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윤 원장은 2일 은행연합회 뱅커스클럽에서 열린 조찬간담회에서 “금융권 임직원 모두가 노력해 주신 덕분에 위기 상황이 다소나마 진정되고, 어려움에 부닥친 분들에게 큰 희망이 됐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윤 원장은 “코로나19 상황이 길어지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경영애로가 깊어지게 돼 이들에 관한 관심과 지원이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라면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워크아웃 등으로 진행되지 않게 미리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 특히 연체우려 자영업자에 대한 예방적 지원, 매출·수익 회복을 위한 다양한 지원방안이 긴요한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윤 원장은 “은행권에 마련된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 제도를 보다 활성화하길 바란다”라면서 “특히, 개인사업자대출119 제도가 ‘원금·이자 상환유예 조치’ 대상자 등 어려움을 겪는 분들을 지원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함께 한 은행장들은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에 대한 지원의 중요성을 공감하고 일부 은행은 운영중인 자영업자 경영컨설팅, 개인사업자대출119 우수사례를 소개하는 시간도 가졌다. 또 은행들은 자영업자의 매출·수익 회복에 이바지하고 연체 우려 차주를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지원방안을 추진하거나 검토 중이다.

이 자리에는 김은경 금감원 금융소비자보호처장과 신한·우리·SC제일·하나·씨티·국민·농협·수협은행장이 참석했다.

민현배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이름 2020-07-05 20:28:12
정말 코로나로 힘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잘 지원해주시길 바랍니다. 앞으로도 이렇게하여 지원 제도를 보다 더 잘 활성화해주실 바랍니다. 잘 해주시리라 믿기에 감사합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