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후 수도권 순유입 인구 2배 이상 증가
코로나19 이후 수도권 순유입 인구 2배 이상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고용위기가 계속되면서 일자리를 찾는 청년층 인구의 수도권 쏠림 현상이 2배 이상 심해졌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한국고용정보원 이상호 연구위원이 6일 발표한 ‘포스트 코로나19와 지역의 기회’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3~4월 수도권 순유입 인구는 국가통계포털의 인구이동통계 자료를 분석 결과 2만7천500명으로, 전년 동기 1만2천800명보다 2배 이상 증가했다.

연령별로는 20~24세 43.4%(1만1천925명), 25-29세 32.1%(8천816명)로 20대 비중이 전체 수도권 유입 인구의 4분의 3 이상(75.5%)을 차지했다.

이처럼 청년층 인구가 급속히 수도권으로 향하면서 지방소멸 위험도 가속화됐다.

전국 228개 시ㆍ군ㆍ구 기준 소멸위험지역은 지난해 5월 93개(40.8%)에서 지난 4월 105개(46.1%)로 12곳 증가했다. 연도별 읍ㆍ면ㆍ동기준(매년 5월) 소멸위험지역을 살펴보면 2017년 1천483곳(전체 3천549 곳)에서 2018년 1천554곳(전체 3천555곳), 2019년 1천617곳(전체 3천564곳), 2020년 4월 1천702곳(전체 3천545곳)으로 점차 증가세가 커지는 양상을 보였다.

이처럼 급속한 수도권 인구유입 증가세와 함께 지방 소멸이 가속화된 배경에는 코로나19 이후 경기·고용 악화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했다.

이 연구위원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산업과 지역에 따른 영향은 향후 다양한 방식으로 나타날 것”이라며 “위기 극복을 위한 대응 체계도 산업-지역의 특성에 따라 달라야 한다”고 말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