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사역·하남풍산역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본인증 획득
미사역·하남풍산역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본인증 획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하남선 1단계 구간의 미사역·하남풍산역이 한국토지주택공사로부터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BF : Barrier Free)’ 본인증을 획득했다고 7일 밝혔다.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BF) 인증’은 어린이나 노인, 장애인, 임산부 등 교통 약자들의 편의를 위해 계획과 설계, 시공 여부를 평가하는 제도다. 인증절차는 설계단계에서 예비인증을 취득한 뒤 준공단계에서 현장심사를 통해 본인증하는 방식이다.

도가 직접 공사를 시행하는 미사역과 하남풍산역은 설계부터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디자인 개념을 도입한 교통시설로 ▲이동구간 무단차 시공 ▲청각장애인용 시각경보기 설치 ▲음성유도기 설치 ▲촉지도식 안내판 설치 등을 반영했다.

도는 하남선 뿐만 아니라 별내선·도봉산옥정선 등 광역철도 노선의 정거장도 예비인증과 본인증을 받도록 건축할 계획이다. 이중 별내선은 예비인증을 획득했으며 올해 전 구간 착공 예정인 도봉산옥정선은 예비인증 평가를 앞두고 있다.

박경서 경기도 철도건설과장은 “이번 하남선의 BF 본인증을 시작으로 앞으로 경기도에서 수행하는 모든 노선의 본인증을 획득할 것”이라며 “교통약자를 포함한 시민 모두가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도시철도 건설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창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