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2030년까지 물동량 500만TEU, 해양관광여객 500만명 달성 경영목표 수립
인천항만공사, 2030년까지 물동량 500만TEU, 해양관광여객 500만명 달성 경영목표 수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만공사가 2030년까지 물동량 500만TEU, 해양관광여객 500만명 동시 달성에 도전한다.

인천항만공사는 지난 10일 항만공사 대강당에서 설립 15주년을 맞아 인천항의 미래모습과 발전전략 청사진을 그리는 ‘2030 비전선포식’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항만공사는 ‘물류 & 해양서비스를 선도하는 복합기지(Leading Complex for Logistics & Maritime Services)’를 공사의 새로운 비전으로 설정하고,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양질의 성장을 이루기 위한 2030 경영목표를 공개했다.

우선 물동량 500만TEU와 해양관광여객 500만명 확보를 중장기 목표로 세웠다. 목표 달성을 위해서 항만공사는 e-커머스 클러스터 및 콜드체인 클러스터 등 특성화한 배후단지를 조성한다. 또 크루즈터미널, 신국제여객터미널 등의 항만시설 인프라를 바탕으로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치고 관광상품을 개발할 계획이다.

또한, 미세먼지 60% 저감, 재난안전관리지수 1등급 달성 등 최근의 사회적 이슈와 정부정책을 반영한 환경 및 안전 관련 목표를 설정해, 공공기관으로서의 사회적 책무를 다할 방침이다.

최준욱 인천항만공사 사장은 “2030 중장기 경영전략의 핵심은 인천항의 잠재력을 최대한으로 발휘하는 것”이라며 “환경, 안전, 수익성, 공공성을 동시에 달성하는 선도적인 공공기관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이민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