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국내 건설사 첫 ESG 채권 발행
포스코건설, 국내 건설사 첫 ESG 채권 발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10일 우리나라 건설사 중 처음으로 ESG 채권을 발행했다고 12일 밝혔다.

ESG 채권은 환경·사회·지배구조 개선 등 사회적 책임투자를 목적으로 발행하는 것이다. 종류로는 녹색채권(Green Bond), 사회적 채권(Social Bond), 지속가능채권 등이 있다.

이번에 포스코건설이 발행한 ESG 채권은 지속가능채권으로, 글로벌 금융사인 HSBC와 BNP Paribas로부터 사모방식으로 2년 만기 1억달러(1천200억원) 규모다. HSBC와 BNP Paribas는 코로나19로 세계경제의 불확실성이 이어지는 데도, 포스코건설의 우수한 재무건전성과 다양한 사업포트폴리오 등을 높게 평가해 민평금리 대비 약 12bp(0.12%p) 낮은 1.58%의 금리로 발행했다.

포스코건설이 ESG 채권 발행으로 확보한 자금은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의 경영이념에 발맞춰 에너지 효율 증대를 위한 친환경건축물 기술 개발, 신재생에너지, 사회인프라 확충, 노후 주거 환경 개선 등의 건설사업에 쓰일 계획이다.

앞서 포스코건설은 ESG 채권 발행을 위해 국제자본시장협회의 기준에 맞춰 ESG 채권 발행 목적과 사용방법 등을 포함한 지속가능 금융체계를 수립했다. 이어 지난달 세계적 인증기관인 서스테널리틱스(Sustainalytics)로부터 ESG 기준을 인증받았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이번 ESG 채권 발행은 포스코그룹의 경영이념인 기업시민을 기반으로 사회적 책임을 적극적으로 실천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인류의 삶을 풍요롭게 하고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어 가는 일에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고 했다.

한편, 한국신용평가와 한국기업평가는 지난달 포스코건설의 회사채 신용등급을 A0(긍정적)에서 A+(안정적)로 상향 조정했다.

김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