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바브로커 유상봉 사건 관련 안상수, 윤상현 고발...“유상봉과 짜고 선거공작”
함바브로커 유상봉 사건 관련 안상수, 윤상현 고발...“유상봉과 짜고 선거공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4·15 국회의원 선거(총선) 개입 의혹이 불거진 ‘함바(건설현장 간이식당)브로커’ 유상봉씨(74) 사건(본보 5월 19일자 7면)을 둘러싼 안상수 전 미래통합당 의원과 윤상현(동·미추홀을) 무소속 의원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19일 안 전 의원 측에 따르면 안 전 의원은 최근 공직선거법 위반, 명예훼손, 무고 등의 혐의로 윤 의원을 인천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

안 전 의원은 고발장에서 유씨가 지난 4월2일 총선을 앞두고 “2008년부터 건설 현장 이권을 대가로 안 후보(안 전 의원)에게 거액을 전달했다”며 낸 고소장에 윤 의원이 연루됐다고 주장한다. 안 전 의원측은 윤 의원의 보좌관 뿐 아니라 윤 의원이 직접 고소장 제출에 관여해 선거공작을 했다고 주장했다.

반면 윤 의원측은 사실 무근이라며 추가적인 법적 대응을 예고하고 나섰다.

윤 의원실 관계자는 “유씨와 만났고, 그가 급한 수술을 받아야 하는 상황이라는 것을 알고 서울 소재 종합병원에 대신 부탁을 해 준 것은 사실”이라고 했다. 다만 “민원 처리 차원에서 도움을 준 것일 뿐, 선거공작에 개입하거나 대가를 제공한 것은 결코 아니다”고 했다. 또 “피의자 유씨를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으로 검찰에 고소하는 등 강경대응하고, 경찰 수사 결과가 나오면 안 전 의원 측에 대한 법적 대응도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인천지방경찰청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유씨 부자와 윤 의원의 4급 보좌관 A씨(53)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하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이 사건은 현재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알려진다.

조윤진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