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도의회 후반기 상임위원장 인터뷰] 이은주 경제노동위원장
[10대 도의회 후반기 상임위원장 인터뷰] 이은주 경제노동위원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로 뛰며 도민 애로 해결
위기의 노동자 지원책 마련

“현장방문을 통해 발로 뛰는 의정 활동으로 도민들의 애로사항을 직접 듣고 해결책을 모색하는 경제노동위원회가 되겠습니다.”

이은주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장(더불어민주당ㆍ화성6)은 “코로나19 여파가 반년 간 지속되면서 대내외 경제 여건은 물론 우리 지역 경제 또한 급격히 위축되고, 불안정한 위치에 있는 노동자들이 위기로 내몰리고 있다”며 “이 시점에 경기도의 경제ㆍ노동 분야를 책임지고 있는 경제노동위원장이라는 중책을 맡게 돼 무한한 영광과 함께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이은주 위원장은 경노위가 4개 실ㆍ국과 10개 공공기관을 소관을 하는 등 어떤 상임위보다 많은 부서를 담당하는 만큼 다양한 분야의 현장 목소리를 듣고 집행부와 협력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또 이 위원장은 현 시점에서 가장 중점을 둬야 할 사안으로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노동 취약계층 보호를 손꼽았다.

이 위원장은 “코로나19는 급격한 경제 위축을 가져오기도 했지만 언택트(untact) 문화를 가속화 시키면서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 제조업의 스마트화, 비대면 일자리 증가 등을 촉발하기도 했다”며 “ 경기도가 이에 적극적으로 대처한다면 우리 경제의 혁신과 새로운 성장동력을 이끌어내 경기도 경제가 재도약 할 기회로 삼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를 위해 ICT 기반 산업 지원을 확대하고, 소재·부품·장비 산업 핵심기술의 국산화도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며 “또한 플랫폼 노동자나 이동 노동자 등 사회안전망으로 보호받지 못하는 분들을 위한 지원방안과 예산도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이 위원장은 “지역화폐 활성화를 통한 민생경제 활력 제고, 양질의 일자리 창출, 미래 먹거리 확보를 위한 신산업 육성 등에 관한 조례 제·개정 및 정책 마련에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위원장은 후반기 경노위 운영 방침으로 ▲공정하고 투명한 상임위 ▲존중과 배려가 있는 상임위 ▲절차를 준수하는 상임위 등을 내세웠다.

이 위원장은 “모든 일을 상임위 의원들과 공유해 공정하고 투명한 방식으로 업무를 처리하겠다”면서 “특히 도민들에게 당당한 모습을 견지하고 의회민주주의를 실현하기 위해 절차와 과정을 중시하는 위원회가 되겠다”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