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호 남동구청장 '취임 2주년'] 지역 현장 누비며‘소통행보’… 구민이 행복한 1등 도시‘속도’
[이강호 남동구청장 '취임 2주년'] 지역 현장 누비며‘소통행보’… 구민이 행복한 1등 도시‘속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남동구는 53만여명의 인구를 품은 명실상부한 인천의 중심지다.
인천시청부터 시교육청, 인천지방경찰청 등 주요 정치·행정 기관이 밀집해 있다.
구는 지난 2018년 민선7기 이강호 구청장이 취임한 후 구민과의 소통을 최우선 과제로 현장에서 답을 찾는 정책을 펼쳐왔다‘. 남다른 동네’ 남동을 만들겠다는 일념으로 뛰어온 이 구청장의 걸음으로 남동지역은 2년 동안 수많은 변화를 겪고 있다.
구가 걸어온 2년에는 구민이 행복한, 전국 1등 도시를 향해가는 남동의 기조가 담겨 있다.

‘현장 소통이 답’의지 담은 정책
구는 지난 2년간 전국 최초 추진 정책 15건과 인천시 최초 추진 정책 13건 등 총 28건의 정책에서 인천의 중심지로서의 과감한 행보를 걸어왔다.
우선 전국 기초자치단체 중 중 처음으로 소통 전담부서를 신설했다. 이는 이 구청장의 소통 우선주의를 적극 반영한 조치다. 그 결과 남동구민은 다양한 공간에서 구정의 핵심 정보를 만나볼 수 있게 됐다.
특히 ‘구청장 1일 동장제’를 도입해 구민과 구청장 사이 놓여있던 보고 체계를 완화하고, 직접 구민과 소통에 나선 점이 눈에 띈다.
무작위로 구정을 홍보하던 방식에서도 벗어났다. 지역 주민의 개인별 성향과 취향을 고려한 정보를 제공하는 시스템도 도입했다. SK플래닛의 전자지갑과 OK캐시백을 활용해 직접적인 정보제공의 수혜자나 관심 있는 구민에게 맞춤형 소식을 전달하는 방식이다. 또 인천2호선 전동차와 역사에서 주요 정보를 알 수 있도록 홍보하는 방안도 도입했다.
구는 2년간의 소통 성과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형식적인 소통이 아닌 내실 있는 소통행정을 완성해 갈 예정이다.
 

지난 2년간 전국 최초 추진 정책만 15건, 인천시 최초도 13건… 혁신의 아이콘

구민이 살기 좋은 남동으로의 잰걸음
구는 지난 2년간 구민이 살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방향으로의 걸음을 걸어왔다. 전국 최초로 도입한 장난감 수리 센터는 노년층의 장난감 수리 관련 전문 기술 보유자를 채용해 노인 일자리를 창출하고, 노인들을 위해 전국 최초로 찾아가는 경로당 한방이동 진료를 지원하는가하면 인천 최초로 어르신 친화형 문화마을을 조성하기도 했다.
어린이들의 눈높이에 맞는 재미있고 유익한 콘텐츠 개발 및 보급을 위해 전국 최초로 남동구 안전문화 콘텐츠를 개발·보급하고, 인지능력 강화를 위한 지역 사회의 교육기관과의 ‘교육기관 연계 그룹작업치료교실’도 전국 최초로 운영했다. 범죄 취약계층을 위한 전국 최초 방범 폐쇄회로(CC)TV 야간조명 안내판 설치와 인천 최초 수방장비세트 전진배치, 재난 취약계층에 대한 면마스크 제작·보급 등에도 힘써왔다.
특히 아빠들의 육아휴직 장려금을 전국 최초로 지급하기 시작해 인천의 일선 군·구가 아빠들의 육아휴직 장려금을 지원하기 시작하는 성과를 냈다.
 

‘청년이 남동의 미래다’ 믿은 신념
구의 지난 2년 중 청년을 위한 각종 정책은 특히나 주목할 만하다. 남동공단 등 7천여개의 사업장을 품어 산업의 중심지이기도 한 구는 발전의 밑거름이자 미래의 남동을 가장 튼튼하게 만들어갈 주력인 청년에 집중했다. 이 구청장은 “청년의 일자리가 없는 것은 국가적 재난”이라며 청년들의 일자리 보장을 위한 정책들을 펼치고 있다. 우선 전국 최초로 남동구 청년창업지원센터를 만들어 놨다.
창업을 꿈꾸는 청년들에게 공간을 제공해 안정적이고 성공적인 사업모델을 발굴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창업 청년 뿐 아니라 취업을 꿈꾸는 청년들의 역량강화 프로그램을 함께 만든 점도 눈에 띈다. 센터를 청년들이 서로 소통하고 교류하는 장으로 만들어 스스
로 자신들의 문제를 해결해나갈 해법을 찾게 하겠다는 의미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급변하는 영상 중심의 소통 문화에 발맞춰 청년 미디어타워도 준비하고 있다. 과거 랜드마크 역할을 했던 남동타워를 리모델링해 청년 미디어 창작 활동을 위한 공간으로 조성, 청년들의 뉴미디어 사업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이 구청장은 “앞으로의 2년 동안 구민과 함께 코로나19 극복에 최선을 다하면서 주민의 삶의 질이 높아지는 남동구를 만드는데 주력하겠다”며“ 남동구의 목표는 인천 1등 자치구를 넘어 수도권 제일 도시가 되는 것”이라고 했다.

글_김경희기자 사진_남동구청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