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아이린&슬기 경기도 배경 뮤직비디오 3편 '850만뷰 돌파'
레드벨벳 아이린&슬기 경기도 배경 뮤직비디오 3편 '850만뷰 돌파'
  • 최현호 기자 wti@kyeonggi.com
  • 입력   2020. 08. 06   오전 11 : 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Red Velvet - IRENE & SEULGI Episode 1 '놀이 (Naughty)' 광명동굴

경기관광공사가 제작지원한 걸그룹 레드벨벳 유닛 아이린&슬기(이하 아이린&슬기) 뮤직비디오 3편의 조회수가 850만을 돌파하며 촬영지인 경기도 명소 곳곳이 눈길을 끌고 있다.

경기관광공사는 아이린&슬기의 ‘놀이’ 뮤직비디오에 도내 관광지 4곳을 촬영장소로 지원하며 경기도 알리기에 나섰다고 6일 밝혔다.

아이린&슬기는 레드벨벳의 첫 유닛으로 ‘몬스터(Monster)’에 이어 ‘놀이(Naughty)’로 활동 중이다. 이들의 뮤직비디오는 지난달 20일부터 공개된 ‘Episode 1 놀이(Naughty)’부터 ‘Episode 2 IRENE’, ‘Episode 3 Uncover’까지 총 3편으로 구성돼 있으며, 현재 총 조회 수가 850만을 넘어섰다. 이 중 대표 뮤직비디오인 ‘Episode 1 놀이’는 571만뷰를 기록 중이다.

▲ Red Velvet - IRENE & SEULGI Episode 1 '놀이 (Naughty)'_광명동굴4
▲ Red Velvet - IRENE & SEULGI Episode 1 '놀이 (Naughty)' 광명동굴

뮤직비디오 배경이 된 촬영지는 시흥 배곧 한울공원 해수풀장, 광명동굴, 안양 예술공원, 양주 조명박물관이다. 각각의 뮤직비디오마다 장소 특유의 분위기와 멤버별 콘셉트가 돋보인다. 특히 주 촬영지인 시흥 한울공원 해수풀장과 광명동굴의 신비롭고 화려한 분위기가 슬기와 아이린의 고난도 퍼포먼스와 어우러져 서로의 매력이 한층 부각됐다.

이와 함께 앞서 공개됐던 걸그룹 에이핑크(Apink)의 경기도 여행기 ‘내 아이돌이 설계해준 특별한 여행루트’(‘내돌투어2’)도 누적 조회 수 202만회를 기록 중이다. ‘내돌투어2’는 에이핑크 멤버들이 경기도 서부권 7개시(부천, 화성, 안산, 평택, 시흥, 김포, 광명)를 중심으로 12곳의 여행지를 찾아다니며 다양한 볼거리를 소개하는 유튜브 콘텐츠다. 코로나19로 지친 팬들에게 인기 케이팝(K-Pop) 걸그룹과 함께 경기도 주요 관광지 랜선여행(온라인으로 하는 여행)으로 일종의 ‘홈캉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 Red Velvet - IRENE & SEULGI Episode 1 '놀이 (Naughty)'_시흥 해수풀
▲ Red Velvet - IRENE & SEULGI Episode 1 '놀이 (Naughty)' 시흥 해수풀

‘내돌투어2’의 댓글에서 누리꾼들은 “저도 에이핑크의 발자취를 따라 이번에 경기도로 놀러 갈 생각이에요”, “여기 나온 명소들 보면서 저도 경기도 사는데 왜 이런 명소가 있는 줄 몰랐을까요! 그래서 여기 나온 명소들 꼭 가족들과 같이 가서 좋은 추억 만들고 오고 싶어요!”, “코로나 때문에 밖에 나가지도 못하는데 이렇게 여행지 소개와 코스 소개까지 너무 고마워요. 우리 언니들이 간 코스대로 나도 꼭 가봐야지”라며 여행 욕구와 콘텐츠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를 쏟아내고 있다.

경기관광공사 관계자는 “아이돌 뮤직비디오, 화보 촬영지 등 한류스타들의 방문지가 팬들의 성지이자, 여행목적지로 자리매김한 지 오래됐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자연스럽게 관광지의 이미지와 인지도를 향상시킬 언택트 홍보를 계속해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이린&슬기의 뮤직비디오와 에이핑크의 ‘내돌투어2’는 경기관광공사 유튜브 채널 ‘체크인경기’에서 확인할 수 있다.

▲ Red Velvet - IRENE & SEULGI Episode 1 '놀이 (Naughty)'_시흥 해수푸
▲ Red Velvet - IRENE & SEULGI Episode 1 '놀이 (Naughty)' 시흥 해수푸

최현호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