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법, 9월 6일까지 휴정…7차 감염 유발 거짓말 학원강사 재판도 연기
인천지법, 9월 6일까지 휴정…7차 감염 유발 거짓말 학원강사 재판도 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인천지방법원이 2주간 휴정에 들어간다.

인천지법은 오는 9월 6일까지 재판부 재량에 따라 재판을 연기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휴정조치는 법원행정처의 권고에 따른 것으로 지난 3월에 이어 2번째다.

휴정 기간 각 재판부는 대부분의 재판을 연기할 방침이다. 다만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이나 가처분신청 사건, 강제집행정지신청 사건 등 긴급한 경우와 기일이 얼마 남지 않은 사건에 대해서는 예외적으로 재판을 허용한다. 이 외 사건 소장 접수, 개인회생 등 행정절차는 정상적으로 이뤄진다.

인천지법은 이날 회의를 통해 이 같은 방침을 정하면서 법원내 밀집도를 낮추기 위해 인천지법 내부 인력에 대해 2주간 순환 재택근무를 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지난 5월 코로나19에 걸린 뒤 역학 조사 과정에서 직업과 동선을 속여 전국에서 7차 감염까지 유발하는 등 추가 확진자 80여명을 낳은 102번 확진자(인천 학원강사)의 첫 재판은 오는 25일에서 9월 15일로 연기한다.

인천지법 관계자는 “일반적인 휴정기에는 2주~1개월 전에 미리 공지가 나가고 기일을 조정할 수 있도록 안내한다”며 “이번 휴정은 긴급하게 결정해 기일조정이 힘든 재판이 있을 것으로 보고 예외를 허용한 것”이라고 했다.

조윤진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