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약사회, 약국 경영 활성화...전국 첫 전용 모바일 앱 출시
道약사회, 약국 경영 활성화...전국 첫 전용 모바일 앱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량 강화, 수준 높은 약료 서비스 제공, 세무·법률·노무 등 전문가 1대1 상담도

경기도약사회가 전국 약사회 중 최초로 약국 경영 활성화 등을 위한 전용 모바일 앱을 출시했다. 도약사회는 이러한 창구로 회원 역량을 강화해 도민 등에게 수준 높은 약료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지난달 3일 출시된 경기도약사회 모바일 앱은 비대면 시대에 회원 간의 소통을 활발히 하고 회원들의 약국 경영 활성화를 위한 양질의 콘텐츠, 정보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자 마련됐다.

약사들을 위한 연수교육에는 44개의 관련 교수, 대표 약사 등의 강좌가 등재돼 있다. 연수 이력 관리는 물론 각종 교육 동영상을 제공해 회원 약사들이 언제 어디서든 수준 높은 강의를 들을 수 있다.

박영달 경기도약사회장은 “지난 3월 전문약사법이 통과되면서 오는 2023년 이후부터는 전문약사 시대가 된다”면서 “개국 약사가 전문강사로서 자질을 함양할 수 있도록 전문 커리큘럼 과정을 마련했다. 기존에는 31개 시군의 회원들이 교육을 이수하고자 먼 길을 오셔야 했는데 그런 시간 절감 효과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찾아가는 약사회’에서는 세무, 법률, 노무 등 고충 처리를 전문가와 일대일로 상담할 수 있고 약국행정에 대한 각종 공지를 재빠르게 전달할 수 있다. 약국 공동구매 몰에서는 회원들이 이벤트 형태로 건강식품과 의약품 등 공동구매에 참여해 비용을 절감하도록 했다.

박 회장은 “비대면 시대에 접어들었지만 이러한 창구를 통해 회원 간 원활한 소통과 역량을 강화하게 됐다”면서 “경기도약사회원들의 이러한 노력이 결국 소비자, 도민들에게도 좋은 서비스로 돌아가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