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중기청, 지역 중소기업 역량 강화 위한 컨설팅·기술지원·마케팅 바우처 지원
인천중기청, 지역 중소기업 역량 강화 위한 컨설팅·기술지원·마케팅 바우처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방중소벤처기업청은 3일 제조 중소기업 33개 업체를 대상으로 컨설팅, 기술지원, 마케팅 분야에 대해 4억1천800만원 규모의 바우처 지원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선정 기업은 인천중기청으로부터 발급받은 바우처를 사용해 해당 분야 서비스 수행기관으로부터 서비스를 지원받을 수 있다.

제조 중소기업 혁신 바우처사업은 현장 진단으로 성장 가능성이 큰 제조 중소기업을 발굴해 컨설팅·기술지원·마케팅 분야의 종합지원을 받도록 추진하는 사업이다. 3년 평균 매출액 120억원 이하 제조 소기업이 지원대상이며, 기업당 3개 프로그램을 패키지로 묶어 최대 5천만원까지 바우처 형태로 지원한다.

앞서 인천중기청은 1차 사업으로 54개 업체에 14억3천700만원을 지원했고, 이번 2차 사업에는 4억1천800만원을 지원한다. 특히 지역 유망기업 육성을 위해 화장품, 뿌리기업, 기보협약보증기업 등 ‘중점지원대상’ 11개 업체를 포함했다.

손후근 인천중기청장은 “중소기업들이 ‘제조 중소기업 혁신바우처 사업’을 잘 활용해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위기를 극복하고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발판으로 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민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