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전국 최초 택시업계 2차 지원
강화군, 전국 최초 택시업계 2차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이용객이 줄어 어려움을 겪는 택시운수종사자들의 생활 안정을 돕고자 전국 최초로 긴급생활안정자금을 추가 지원한다고 10일 밝혔다.

군은 지난 5월 택시 운수종사자에게 1인당 100만원씩 긴급생활안정자금을 인천시 최초로 지원한 데 이어, 이번에 추가로 지원하는 것은 전국 최초의 사례이다.

지원대상은 관내에 거주하면서 택시운수업을 영위하고 있는 택시운수업 종사자이다.

신청기간은 오는 15일까지로 택시 운수종사자의 편의를 위해 개인택시지부와 법인택시 회사를 통해 일괄 신청받는다.

군은 서류 확인 절차를 거쳐 1인당 50만원씩 추석 전까지 신속하게 지급할 계획으로 자세한 내용은 강화군 홈페이지를 확인하거나, 군청 경제교통과에 문의하면 된다.

유천호 군수는 “택시업계가 코로나19 여파로 승객이 많이 감소해 생계유지가 곤란할 정도라고 알고 있다”며 “택시업계 외에도 정부지원책과는 별도로 군에서 지원할 수 있는 시책들을 계속해서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창수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