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사 특혜 수주 의혹 국민의힘 박덕흠, 탈당 선언
공사 특혜 수주 의혹 국민의힘 박덕흠, 탈당 선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3선, 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이 23일 탈당을 선언했다.

박 의원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 있으면서 가족 회사가 피감기관인 국토부와 서울시 등으로부터 수천억 원대의 공사 특혜 수주 의혹으로 이해충돌 논란을 빚었다. 그는 최근 국토위를 사임하고 환경노동위원회에 소속돼 있다.

그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에는 더 이상 부담을 주지 않도록 당적을 내려놓는 것이 맞다는 판단을 스스로 했다”며 탈당을 선언했다.

그는 또한 “저를 둘러싼 의혹과 언론보도로 또다른 걱정과 심려를 끼쳐 정말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최근 불거진 의혹들에 대해 여당과 다수 언론의 왜곡 보도에는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자신을 향한 모든 의혹이 사실무근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박 의원은 “건설업계 고충과 현장을 너무나 잘 아는 전문성을 발휘하고, 낙후된 농촌인 지역구 발전을 위해 국토위에 있었다”면서 “직위를 이용해 개인의 사리사욕을 채우는 일은 결단코 없었다”고 주장했다.

특히 그는 “모든 의혹에 대해 어떤 부정청탁이나 이해충돌방지법을 위반하는 행위는 안 했다고 감히 말씀드린다”면서 “무소속 의원의 입장에서 부당한 정치공세에 맞서 끝까지 진실을 밝히겠다”고 강조했다.

최근 무소속으로 당선된 권성동 의원을 복당시켜 104석이 됐던 국민의힘은 이날 박 의원의 탈당으로 다시 103석이 됐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