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코로나19 확진자 2명 발생… 16명으로 늘어
강화군, 코로나19 확진자 2명 발생… 16명으로 늘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군은 4일 코로나19 확진자가 2명 발생해 관내 확진자는 모두 16명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15번째 확진자는 경기도 군포시에 사는 A씨(35)로 지난달 30일 본가인 양도면에 도착한 뒤 발열, 인후통, 근육통 등의 증상이 지속돼 강화 BS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은 후 4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와 함께 16번째 확진자는 강화읍에 거주하는 B씨(66)로 식욕부진과 두통, 근육통 증상을 보이는 피부질환인 봉와직염이 의심돼 강화 BS병원에 입원해 코로나 검사를 받은 결과 확진자로 판정됐다.

고향집을 찾은 확진자 A씨는 자신의 집에서 본가로 온 지난달 30일 길상면 우리닭집 한 곳만 방문했고 B씨는 지난달 30일 하점면 친척집과 강화읍 갑곶리 스파랜드를 방문했으며 지난 1일에는 강화읍 관청리에 있는 원불교를 방문하고 나서 BS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군은 A씨가 머물렀던 양도면 본가와 우리닭집을 방역소독하고 접촉자에 대한 검체채취와 BS병원 선별진료소를 일시 폐쇄했다.

또 군은 B씨와 접촉한 가족과 병원 관계자 등 38명에 대해 전원 검체채취 및 검사 의뢰하고 BS병원 입원병실을 일시 패쇄했으며 B씨가 다녀온 스파랜드와 원불교 방문자에 대해서는 전수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김창수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