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도시公, 인천로봇랜드 조성사업 참여 본격화
인천도시公, 인천로봇랜드 조성사업 참여 본격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TP·한양·두손건설과 인천로봇랜드 조성 관련 공동합의

인천도시공사가 인천로봇랜드 조성사업 참여를 본격화한다.

7일 인천시에 따르면 도시공사는 오는 20일 인천테크노파크(인천TP), ㈜인천로봇랜드, 한양㈜, ㈜두손건설과 인천로봇랜드 조성 관련 공동합의서를 작성할 계획이다.

공동합의서에는 한양·두손건설은 토지우선매입권과 시공권의 권리를 보장받는 등 종전 협약을 유지하는 내용이 담길 전망이다. 대신 도시공사는 건설투자자의 토지우선매입권과 시공권을 보장하고 도시공사는 빠져있는 종전 협약서를 정비해 변경안을 마련한다.

공동합의서 작성은 도시공사가 인천로봇랜드 사업의 공동 사업 시행자로 참여하는 첫 발로 해석할 수 있다. 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지난 6월 로봇랜드 부지 내 주거용지 6만6천115㎡를 로봇산업진흥시설 용지 등으로 바꾸는 조성시행계획 변경계획을 승인한 뒤 도시공사가 공동 사업시행자로 참여할 수 있도록 협의해왔다. 시는 지난 8~9월 도시공사와 건설투자자 등과 함께 실무협의회를 열기도 했다.

시는 도시공사가 공동 사업시행자로 참여하면 사업의 효율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 중이다. 로봇랜드 부지를 도시공사가 가지고 있어 시의 토지 매입이나 토지 환매 등의 절차가 필요하지 않기 때문이다. 도시공사가 참여하지 않으면 도시공사 소유의 로봇랜드 부지를 시가 사들이거나 토지를 우선 받고 기반시설 공사를 한 후 다시 도시공사에 주는 등의 토지 환매를 거쳐야 한다.

이 밖에 도시공사의 참여로 건설투자자에 대한 정확한 검증, 전문성 있는 기반시설 공사도 가능하다.

도시공사도 곧 지방공기업평가원에 신규 투자사업 타당성 용역을 의뢰하는 절차에 착수할 방침이다. 지방공기업법은 광역지방자치단체가 설립한 지방공기업이 500억원 이상의 신규 투자 사업을 하려면 신규 투자사업 타당성 검토를 받도록 규정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인천로봇랜드 조성 사업이 공공성 측면도 있어 도시공사의 참여는 긍정적”이라며 “공동합의서 작성 이후에도 앞서 맺은 협약 변경 안을 마련하는 등 인천로봇랜드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