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인물] 국민의힘 유의동 의원(3선, 평택을)
[국감인물] 국민의힘 유의동 의원(3선, 평택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유의동 국회의원. 연합뉴스

국회 정무위원회 국민의힘 유의동 의원(3선, 평택을)이 21대 첫 국정감사에서 상임위 전문성과 3선 중진으로 정치력까지 더해진 질의를 이어가면서 남다른 무게감을 선보이고 있다. 경륜과 야성을 동시에 잘 보여주고 있다는 평가다.

유 의원은 초선 때부터 현재까지 내리 정무위 위원으로 활동해온 경험 때문에 ‘정무위 베테랑’으로 평가받고 있다. 그는 국감 초반부터 정부와 여당을 오싹하게 만들었다. 정부·여당이 역점적으로 추진하는 공정거래법 개정과 관련, 지난 2017년 8월 공정위가 작성한 보고서를 공개하면서 문재인 정권 출범 직후 불과 3개월 만에 공정위가 소관 법률에 대한 입장을 180도 바뀐 사실을 지적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속고발권 폐지 등 공정거래법 개정안 주요내용에 대해 당시 공정위는 ‘신중검토’ 의견을 내고 사실상 반대해온 것이 드러났다.

국민의힘 ‘사모펀드 비리방지 특위’ 위원장으로 활동한 그는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 국감 때도 진가를 발휘했다. 라임·옵티머스 등 사모펀드 사고와 관련, 금융위가 추진 중인 전수조사의 허구성, 정부 뉴딜펀드의 문제점 등을 지적했다. 정부가 검찰개혁의 일환으로 ‘여의도 저승사자’로 불려온 증권범죄합수단을 폐지한 결과, 시장에 어떤 부작용이 생겼는지 지적하며 금융위원장으로부터 합수단 이상의 강력한 기구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답변을 받아냈다.

특히 금감원 국감에서는 감독원 직원들과 옵티머스와의 유착의혹을 지적하며, 감독원이 얼마나 옵티머스 징계에 시간을 끌고 봐주었는지 등을 객관적 증거를 통해 추궁했다. 그는 “세계경제 순위 10위 안에 드는 국가의 금감원 모습이라고 하기에는 부끄러운 장면이 너무 많다”고 질타했다.

유 의원은 가맹본부가 가맹사업자를 외면한 채 온라인 채널로 제품을 공급하는 문제도 도마 위에 올렸다. 화장품 가맹업계 1위 사업자인 아모레퍼시픽의 사례를 들어, 가맹본부의 ‘전사적 디지털화’를 선언 후 2018년 말부터 올해 8월까지 661개나 되는 가맹점이 폐점했다는 사실을 알리기도 했다. 이 같은 지적에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은 온라인 유통채널에 대한 법적 미비를 인정하고, 오프라인에 적용했던 가맹사업법을 온·오프라인에 적용하는 방법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혀 화장품 가맹업계는 벌써부터 술렁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