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국내 최초 한글점자 훈맹정음 관련 유물 문화재 등록 예고
문화재청 국내 최초 한글점자 훈맹정음 관련 유물 문화재 등록 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훈맹정음

문화재청은 15일 우리나라 최초의 한글점자 ‘훈맹정음’과 관련한 제작·보급 유물, 점자표·해설 원고 등 48점을 문화재로 등록 예고했다. 문화재청은 앞으로 30일간 각계 의견을 수렴한 후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통해 문화재 등록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

훈맹정음은 인천 강화 출신으로 시각장애인을 가르치던 송암 박두성 선생이 지난 1926년 훈민정음에 기초해 반포한 6점식 한글점자다. 훈맹정음은 시각장애인이 한글과 같은 원리로 글자를 익힐 수 있도록 세로 3개, 가로 2개로 구성한 점을 조합해 자음과 모음을 표현하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