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4개 소각장 새로 짓는다
인천시, 4개 소각장 새로 짓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라·송도 광역소각장 등 기존 소각장은 존치
자체매립지 후보지 등 다음달 확정

인천시가 2025년 수도권매립지 사용 종료를 위한 방안으로 지역 내 4개의 소각장을 추가로 만든다.

청라·송도 광역소각장 등 기존 소각장은 존치한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15일 시민의 날을 맞아 ‘자원순환정책 대전환 시민공동행동’ 발표 행사에서 수도권매립지 종료 대비 추진계획을 밝혔다. 추진계획에는 소각장 건설계획과 자체매립지 조성 계획 등이 담겨있다.

박 시장은 “수도권매립지 관련 4자 합의 당사자는 인천의 처절한 몸부림과 외침을 외면한 채 합의문의 단서 조항만을 믿고 대체 매립지 공모에 들어오라는 압박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오늘의 인천의 (쓰레기)독립 선언이 대한민국의 친환경 자원순환 역사를 다시 쓰는 시작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각장 건설과 관련 시는 현재 있는 청라·송도 광역소각장과 송도 고형폐기물연료(SRF) 소각장 등 3개 소각장을 존치하기로 했다. 다만 청라와 송도소각장의 시설용량은 각각 1일 500t에서 420t으로, 540t에서 500t으로 줄인다. 송도 SRF는 현재 1일 90t의 시설용량을 유지한다.

이들 외에도 시는 서부권(250t)과 중부권(250t), 동부권(300t), 도서지역(45t)에 각각 1개씩 소각장을 만든다. 도서지역 소각장은 강화군이 유력하다.

시는 소각장의 재정 절감과 효율성을 감안해 각 군·구마다 1개씩 소각장을 조성하는 방안이 아닌 2~3개 군·구가 공동 사용하는 권역별 광역 소각장을 조성하기로 결정했다. 시는 각 군·구와 예비후보지를 놓고 협의한 후 다음달 중순에 예비후보지를 발표한다. 이후 입지선정위원회에서 소각장 위치를 확정한다.

이와 함께 시는 자체매립지 조성을 위한 입지선정 조사연구 용역에서 나온 후보지와 공모에서 신청한 1개 법인을 토대로 다음달 최종 후보지를 발표할 방침이다. 용역에서는 6개 후보지를 확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시가 용역에서 확보한 6개 후보지를 공개한 후 주민 협의 절차를 거치는 것이 아닌 최종 후보지를 선정한 후 이를 통보하는 방식이라 주민수용성 논란이 예상된다.

특히 시는 내년 1월부터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에 나설 방침인데 2개월은 후보지 주변 주민들을 설득하는데 충분치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게다가 소각장도 지역 내 소각장 설치를 원하는 군·구가 없어 입지 선정까지 난항이 불가피하다.

이에 대해 오흥석 교통환경조정관은 “주민수용성 부분은 현재 용역 과정에서 이미 다양한 평가기준을 만들어 순위를 정해놨다”며 “현재 후보지들이 최적의 장소라고 생각하며 주민 설득도 어렵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