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열기 더해지며 현장관람을 기대하는 누리꾼 아쉬움도 '폭발'
[2020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열기 더해지며 현장관람을 기대하는 누리꾼 아쉬움도 '폭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인천 송도국제도시 내 송도달빛축제공원에서 ‘2020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이 열린 가운데 무대의 열기가 달아오를수록 공연을 온라인 생중계로 지켜보는 누리꾼들의 안타까움도 커지고 있다.

일부 누리꾼은 멋진 조명과 환상적인 선율을 눈앞에서 보지 못하는 아쉬움을 유튜브 채널 등의 실시간 채팅에서 사용하는 이모티콘 등을 통해 폭발했다.

각 아티스트의 노래와 분위기에 맞춘 파도 모양, 박수하는 손 모양, 락 스피릿을 표현한 손가락 모양 등의 이모티콘은 실시간을 도배하기도 했다.

한 누리꾼은 “이렇게 화려한 조명 무대는 현장에서 꼭 봐야 하는데 너무 아깝다”며 “내년 펜타포트는 꼭 오프라인으로 하길”이라고 반응했다.

한편, 인천시가 주최하고 경기일보·인천관광공사 공동주관한 이번 행사는 오는 17일까지 무관중으로 펼쳐지며, 공연 모습은 KBS Kpop과 1theK(원더케이) 등 6개 채널을 통해 생중계한다.

김민 기자

 


관련기사
[2020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넬(NELL), 팬들 향해 직관 아쉬움 달래며 "SAY! HO!" “Say! Ho!”16일 인천 송도국제도시 내 송도달빛축제공원에서 열린 ‘2020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에 6번째 뮤지션 넬(NELL)이 온라인 공연으로 직접 공연을 보지 못하는 팬들의 아쉬움을 달랬다.넬의 보컬 김종완은 이날 공연 중 “세이 호~”를 외친 뒤 “오늘은 (팬 분들이) 떨어져서 공연을 보지만, 다음 펜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은 활기차고 멋진 공연을 직접 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김종완은 또 “모두 (페스티벌) 현장에는 오실 수 없지만 집이나 또 좋은 곳에서 재미있게 보고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며 “내일까지 이어지는 1 [2020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세계인이 함께한 랜선 소통의 장 '펜타포트' 16일 인천 송도국제도시 내 송도달빛축제공원에서 열린 ‘2020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의 공연을 생중계한 유튜브 채널 등에서 외국인들도 실시간 댓글과 채팅을 통해 ‘락 스피릿(Rock Spirit)’을 공유했다.여러 누리꾼이 온라인 생중계를 지켜보는 가운데 외국인들은 자신이 잘 모르는 아티스트에 대해 묻기도 하고 감미로운 선율 등에 감동하는 모습도 보였다. 또 이들의 반응에 국내 누리꾼들은 각 아티스트에 대한 설명과 곡명 등을 소개하며 서로 공감했다.한 외국인 누리꾼은 이날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의 6번째 무대를 꾸민 ‘넬’의 [2020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트래비스 스크린너머 관객 만나 지난해 <2019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은 더 프레이, 세브달리자, 스틸하트, 더 뱀프스 등 해외 출연진의 열띤 퍼포먼스로 성공적인 평을 받았다.올해는 전 세계를 감싼 코로나19 펜데믹 현상으로 국가와 국가 간 교류가 급감하며 문화교류도 그에 비례하게 감소했다.그런 가운데 지난 2008년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내한을 시작으로 꾸준히 국내팬들과 교류해 온 영국의 국민밴드 Travis(트래비스)가 스크린너머로 관객을 16일 찾아왔다.이날 오후 8시40분부터 <2020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에 출연한 Travis는 지난 1990년에 스코 [2020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인터뷰] 가을 저녁 노을 수놓은 멜로디, 넬 몽환과 감성이 가득한 사운드, 멜랑콜리한 멜로디. 벽난로에 타닥타닥 타는 목재 향이 나는 듯한 노랫말. 이름 자체만으로도 더 이상의 설명이 필요없는 밴드 넬이다.<2020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첫째 날인 16일 넬 특유의 몽환적인 음악은 가을 저녁노을을 수놓았다.1999년, 20대 초반 밴드 활동을 시작해 올해로 결성 21주년을 맞은 넬은 ‘넬다운’, ‘넬스러운’ 음악으로 감동을 전했다. 조용하고 차분한 음악부터 템포감 있는 동적인 음악까지 다양하면서도 흐름이 끊기지 않는 무대가 이어졌다. <그리고 남겨진 것들> [2020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넬'에 누리꾼들 박수 이모티콘 16일 인천 송도국제도시 내 송도달빛축제공원에서 열린 ‘2020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에서 열정적인 공연을 선보인 6번째 뮤지션 넬(NELL)에게 누리꾼들의 ‘박수’ 이모티콘이 쏟아졌다.누리꾼들은 “함께 떼창하지는 못하지만 박수를 치며 노래를 부르고 있다”며 박수 이모티콘을 보냈다. 또 ‘Ocean of Light’의 후렴구에 “오에오~”를 실시간 댓글창에 함께 적으며 노래했다.이에 보컬 김종완은 “여러분과 함께 할 수 있는 날이 어서 오길 바란다”며 마지막 곡 ‘Grey Zone’을 팬들에게 선물했다.팬들은 넬의 무대가 끝남을 아 [2020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트래비스, 음악으로 응원 메시지 영국의 국민 밴드가 음악으로 코로나19를 극복하는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왔다.16일 인천 송도달빛축제공원에서 열린 ‘2020 인천 펜타포트 락페스티벌’에서 7번째 뮤지션으로 ‘영국의 국민밴드’ 트래비스(Travis)의 온라인 공연이 이어졌다.트래비스는 프랜 힐리(보컬, 기타), 더기 페인(베이스), 앤디 던롭(기타), 닐 프림로즈(드럼)으로 구성된 영국의 4인조 록 밴드. 지난 1990년에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결성, 1997년에 정규 1집 ‘Good Feeling’을 발표 후 그들의 팬이라 자부하던 전성기 오아시스의 영국·미국 투 [2020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트래비스 공연에 팬들 찬사 “종이 비행기 날릴게요!”16일 인천 송도국제도시 내 송도달빛축제공원에서 열린 ‘2020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에 영국밴드 트래비스(Travis)의 온라인 공연에 팬들의 찬사가 이어졌다.공연마다 종이비행기 퍼포먼스로 유명한 트래비스에게 직접 종이비행기를 날리진 못하지만, 누리꾼들은 실시간 댓글창을 통해 비행기 이모티콘을 날렸다. 누리꾼들은 “코로나19가 만들어낸 역사적인 장면을 함께하고 있다”며 “종이비행기를 날리자”고 외쳤다. 또 “꼭 내년에도 내한해 직접 공연을 보고 싶다”고 했다.이에 트래비스는 “상황이 안정화하면 꼭 한국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