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최대 금융보안 회의 ‘FISCON 2020’ 온라인 개최
국내최대 금융보안 회의 ‘FISCON 2020’ 온라인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11일~13일까지 홈페이지 통해 누구나 참여 가능

금융보안원(원장 김영기)은 국내 최대의 금융보안 컨퍼런스 ‘FISCON 2020’을 다음 달 11일부터 13일까지 3일간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FISCON은 2007년 시작돼 올해로 14회를 맞았다. 금융IT 및 보안 관련 최신 정책, 기술, 비즈니스 등 다양한 이슈에 대한 효과적인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공유하는 국내 유일의 금융보안 전문 컨퍼런스다. 금융정보보호협의회와 금융보안포럼이 공동 주최하고,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후원한다.

이번 행사는 안전상 FISCON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한다. 별도 사전등록 없이 누구나 행사에 온라인으로 참여할 수 있다.

올해는 ‘디지털 경제 시대, 금융보안으로부터!’라는 주제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이후 금융환경 변화에 따른 금융보안 위협과 정책·기술·대응과 관련한 다양한 주제의 총 20개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오프닝세션에선 김영기 금융보안원 원장 개회사, 윤관석 국회 정무위원장,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김근익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 등이 축사한다.

특별세션에선 박찬암 스틸리언 대표의 ‘디지털금융 환경의 취약점 시연과 보안 방안’에 대한 특별강연과 미치히로 타니아이 일본 금융ISAC 이사장의 ‘새로운 금융 환경과 재택근무 현황’에 대한 기조 강연이 진행된다.

이와 함께 디지털 전환 가속화와 금융데이터 보호, 포스트코로나 환경과 금융혁신 기술, 금융 사이버 위협과 안전망 강화 등 정책·기술·대응 관련 총 3개 트랙 18개 주제의 강연이 이뤄진다.

금융보안원 김영기 원장은 “이번 행사가 디지털 경제 시대에 성공적인 금융보안 전략을 모색하는 데 필요한 정보와 인사이트를 얻을 기회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