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혜련 의원, 국방부 장관·공군참모총장에게 수원군공항 이전 속도 높이기 위한 방안 강구 요청
백혜련 의원, 국방부 장관·공군참모총장에게 수원군공항 이전 속도 높이기 위한 방안 강구 요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백혜련 의원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재선, 수원을)이 23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군사법원 국정감사에서 수원 군공항 이전 사업과 관련해 국방부의 역할을 강력히 요청했다.

백혜련 의원은 이날 기관증인으로 출석한 서욱 국방부 장관과 이성용 공군참모총장을 상대로 수원 군공항 이전과 관련한 질의를 쏟아냈다. 예비이전후보지인 화성 화옹지구의 적합성에 대한 백 의원 질의에 제10전투비행단장(수원비행장) 출신의 이성용 공군참모총장은 “(예비이전후보지) 고려 당시 화옹지구는 단 하나뿐인 대안으로 최적합지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백 의원은 이어 수원 군공항 이전과 관련해 경제성을 높이고 지역 간 상생의 방안으로 떠오른 ‘민군 통합국제공항’에 대해 국방부 장관에게 적극 고려를 당부했다. 서욱 국방부 장관은 “민군 통합공항은 국방부 독자적으로 판단하기 어려운 문제로 국방부 등 관련 부처와 협의를 통해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백혜련 의원은 “수원 군공항 이전 사업의 경우 2017년 2월 예비이전 후보지 확정 이후 3년 8개월이 이르도록 진척되지 않고 있다”며 “화성시의 권한 쟁의심판 관련 헌법재판소가 ‘군공항 이전 사업은 국가사업임’을 명확히 밝혔던 만큼 국방부를 중심으로 정부가 군공항 이전 속도를 높이기 위한 법적ㆍ제도적ㆍ경제적 방안을 적극 강구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민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