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영종국제도시에 '앱으로 부르는 버스' 26일부터 운행
인천 영종국제도시에 '앱으로 부르는 버스' 26일부터 운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영종국제도시에 실시간 수요응답형 버스 서비스 I-MOD(아이모드) 버스 운행을 시작한다.

25일 시에 따르면 26일부터 애플리케이션(앱)으로 버스를 호출하는 실시간 수요응답형 버스 서비스 아이모드 버스를 본격적으로 운행한다.

아이모드 버스는 스마트폰 앱으로 승객이 원하는 버스정류장으로 차량을 호출해 버스노선과 관계없이 가고싶은 버스정류장으로 이동할 수 있는 새로운 개념의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다. 인공지능(AI)이 가장 빠른 경로를 실시간 탐색해 배차한다.

운행 시간은 오전 5시30분∼오후 11시30분(호출은 오후 11시까지)이다. 요금은 기본요금 1천800원(청소년 1천200원·어린이 700원)에 7㎞를 초과하면 1㎞마다 100원을 추가로 받는다.

재추진하는 아이모드 버스는 2020년 국토교통부 스마트시티 챌린지 실증사업으로 선정받은 것이다. 시는 지난해 국토교통부의 스마트시티 챌린지 예비사업에 선정, 영종국제도시의 대중교통 개선을 위해 현대자동차 컨소시엄과 함께 I-MOD 서비스를 실증한 결과를 바탕으로 서비스를 개선해왔다.

예비사업 실증 당시 영종 주민 12%가 서비스를 이용했으며, 서비스 이용자의 대중교통 이용 대기시간은 5분, 이동시간은 15분이 줄었다. 또 설문조사에서 이용자의 91%가 서비스에 만족한다는 결과를 얻었다.

시와 현대차 컨소시엄은 2022년까지 송도국제도시·남동국가산업단지·검단신도시 등으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시는 ‘인천시 사회참여형 I-멀티모달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 서비스는 통합모빌리티 플랫폼을 기반으로 이동수단 간 정보를 연계하는 I-멀티모달 서비스, 차량 내에서 다양한 생활편의를 제공하는 In-car서비스, 택시합승중계 플랫폼으로 단거리 택시승객의 편의와 택시사업자와의 상생을 위한 지능형 합승택시(I-MOA), 공유형 전동킥보드(I-ZET) 등이다.

유시경 시 스마트도시담당관은 “I-멀티모달 서비스 구현을 위해 단계적으로 새로운 스마트 모빌리티 실증을 추진하겠다”며 “인천이 스마트 대중교통을 선도하고 시민이 체감하는 스마트시티를 조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승욱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