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김택진 만남 배경 관심
김종인-김택진 만남 배경 관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27일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를 만나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당 미래산업일자리특별위원회(위원장 조명희)와 지역구 의원인 김은혜 대변인(성남 분당갑) 등과 함께 성남 판교테크노밸리의 엔씨소프트 본사를 방문했다. 이날 방문은 게임산업의 현황과 업계 애로사항을 듣는 현장간담회를 갖기 위해 이뤄졌다.

김 위원장은 이날 본격 간담회에 앞서 김 대표가 구단주로 있는 NC다이노스의 창단 이후 첫 프로야구 정규시즌 우승을 축하한다고 밝히며 분위기를 띄웠다.

그는 “엔씨소프트에서 게임만 만드는 게 아니라 AI(인공지능) 산업에 대해 집중적 연구를 하고 있다고 들었다”면서 “그런데 지금 AI 산업이 어느 수준으로 도달했는지에 대해서는 감이 안 온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엔씨소프트에서 AI에 대해 정부 보고안을 제출하고 있다고 하는데 여러가지 산업발전을 위해 좋은 소식”이라고 높이 평가했다.

이에 김 대표는 “미래산업특위의 목표를 미래산업 육성과 좋은 일자리 제공이라고 알고 있다. 게임 산업이 바로 그런 목표에 부합하는 산업”이라면서 “게임 산업을 기술적으로 정의하면 ‘디지털 액터(배우)’를 만드는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미래기술에 대한 도전과 과감한 투자가 앞으로의 디지털 미래산업 육성과 좋은 일자리 창출에 있어 선도적 역할을 할 것이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날 김 위원장과 김 대표의 만남은 행사 주제와 별개로 시선을 끌었다. 친근한 이미지로 ‘택진이형’이라는 별칭을 갖고 있는 김 대표는 성공한 1세대 벤처 기업가로, 정계진출 가능성이 정치권에서 거론되고 있다.

하지만 이날 공개석상은 물론 비공개 간담회에서도 두 사람 모두 정치 관련 발언은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행사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엔씨소프트가 AI 관련해서 나름대로 전문가 양성을 한다고 해서 앞으로 우리 산업에 어떻게 도입될 것인가. 만약 도입되면 일자리 관련해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 언제 AI가 진짜 일자리를 없애는 상황이 도래할 것인가에 대해 얘기했다”고 밝혔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