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북방 성공 요인… “파트너십과 정부 협력이 가장 중요”
신북방 성공 요인… “파트너십과 정부 협력이 가장 중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상의, 여한구 청와대 비서관 초청해 기업 간담회 가져

러시아와 카자흐스탄 등 신북방에 진출한 기업들이 협력성과와 성공요인을 공유하고자 한 자리에 모였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는 29일 남대문 상의회관에서 여한구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지원단장(청와대 신남방신북방비서관)을 초청해 ‘신북방 진출기업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SK건설, 포스코인터내셔널, 현대엔지니어링 등 대기업과 오리온, 한신공영, 힘찬병원, 씨유박스 등 중견ㆍ중소기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신북방 기업 성공요인과 미래 진출전략을 주제로 심도 있는 토의를 진행했다.

여한구 북방위지원단장은 “신북방 국가와의 협력 분야가 다양해지고 참여 기업도 대기업에서 스타트업, 중소기업으로 확대되고 있다”면서 “정부는 신북방 지역과의 민간 경제협력을 증진시키기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신북방 협력의 원년인 올해 신북방 지역 경제협력 성과와 성공요인을 공유하고 정부와 기업이 함께 미래의 진출 확대를 논의하는 것은 무척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방성종 SK건설 해외인프라개발사업그룹장은 9천억원 규모의 ‘카자흐스탄 알마티 순환도로’ 진출사례를 발표하며 “발주국 정부, 다자개발은행, 시공사 등 협력 대상들과 우호적인 네트워크를 유지하고, 리스크 분담한 것이 성공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구경룡 포스코인터내셔널 식량소재본부장도 “우크라이나 현지 네트워크를 전략적으로 구축해 곡물 조달을 위한 물류경쟁력 확보가 가능했다”고 말했다.

고유석 현대엔지니어링 화공영업실장은 “3조 4천억원 규모의 투르크메니스탄 석유화학 플랜트를 수주한 배경에는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이 현장을 세 차례 방문하는 등 정부의 정상급 외교지원이 큰 힘을 발휘했다”고 밝혔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