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3분기 매출 67조원 ‘역대 최대’… 코로나 사태 속 위기를 기회로
삼성전자 3분기 매출 67조원 ‘역대 최대’… 코로나 사태 속 위기를 기회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의 3분기 매출이 67조원에 육박하면서 분기 실적으로 역대 최대치를 달성했다. 코로나19로 그동안 억눌렸던 소비 수요가 폭발하며 모바일 등의 실적이 크게 개선됐고 미국의 중국 화웨이 제재 덕에 반도체 부문도 선전하며 ‘위기’를 ‘기회’로 만들었다.

삼성전자는 3분기 연결 기준 실적을 집계한 결과 매출이 66조9천600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 전분기 대비 26.4% 증가한 것으로 종전 분기 최고치인 2017년 65조9천800억원을 뛰어넘는 역대 최대 실적이다.

영업이익은 12조3천5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8.8% 증가했다. 영업이익률 역시 18.44%로 2년 만에 최대다.

3분기 호실적은 세트와 부품 모두 고르게 높은 실적을 올린 덕이다. 상반기 코로나19로 부진했던 모바일(IM)과 TV와 생활가전(CE) 등 세트 부문이 호조를 보였다.

모바일은 3분기에 출시된 갤럭시 노트20 시리즈와 갤럭시Z플립2 등 스마트폰 전략 모델의 글로벌 판매 호조로 4조4천50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코로나19 펜트업(pent upㆍ억눌린) 수요가 폭발하면서 스마트폰 판매량이 전 분기 대비 50%가량 늘었다. TV와 가전 판매도 호조를 보였다.

반도체는 당초 서버용 메모리 수요 감소와 가격 하락으로 상반기보다 부진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영업이익이 5조5천400억원으로 2분기(5조4천300억원) 실적을 넘어섰다. 매출은 18조8천억원으로 2018년 3분기 이후 가장 높았다.

특히 3분기 미국 제재를 앞둔 중국의 화웨이가 메모리 반도체를 대거 긴급주문(선매수)에 나서면서 서버 물량 감소분을 상쇄했다.

3분기 시설투자액은 총 8조4천억원으로, 반도체 6조6천억원, 디스플레이 1조5천억원 수준이다. 삼성전자는 올 한해 반도체 28조9천억원, 디스플레이 4조3천억원 등 작년보다 늘어난 총 35조2천억원을 투자해 글로벌 ‘초격차’를 지속해나간다는 방침이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