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돈의 美 대선… 막판까지 접전
혼돈의 美 대선… 막판까지 접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경합주 우편 투표 급증으로 개표 지연
트럼프와 바이든. 연합뉴스 제공
트럼프와 바이든. 연합뉴스 제공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공화당)과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서로 ‘자신의 승리’를 주장하는 등 개표 후반까지 접전이 펼쳐졌다. 일부 경합주에서 우편 투표 급증으로 개표가 지연됐기 때문이다.

미국은 3일 오후 6시(한국시간 4일 오전 8시) 투표 종료된 일부 지역부터 개표를 시작했다. 미국 대선은 전국 득표율과 상관없이 전체 선거인단 538명 중 과반(270명) 이상을 확보하는 후보가 대통령으로 당선된다. 미국 50개주 대부분은 한 표라도 더 많이 받은 정당이 그 주의 선거인단을 모두 차지하는 ‘승자독식제’를 채택하고 있다.

선거 이튿날 오전 6시(한국시간 4일 오후 8시) 미국 언론이 공개한 선거인단 확보 현황을 보면 트럼프 대통령이 213명, 바이든 후보가 238명 등으로 집계됐다. 워싱턴포스트 등 미국 언론들이 ‘트럼프 대통령 우세’(총 선거인단 101명인 6개 경합주에서 앞서)를 보도하고 있지만 ‘당선 확정’을 밝힐 만큼 개표는 이뤄지지 않았다. 더욱이 현장 투표보다 개표 시간이 오래 걸리는 우표 투표에서 바이든 후보의 지지층이 대거 참여한 것으로 알려짐에 따라 미국 언론들도 신중을 기하는 분위기다.

2012년 대선 때는 선거 당일 오후 11시20분, 2016년에는 선거 이튿날 오전 2시20분께 당선인 확정 보도가 나왔지만 이번에는 선거 이튿날 오전 6시가 넘도록 개표가 이어졌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후보가 서로 승리했다고 주장하는 상황까지 빚어졌다. 당선인이 확정되지 않았지만 자신이 이겼다고 우기는 전례 없는 일이 생긴 것이다.

바이든 후보는 이날 0시40분께 입장을 발표하고 “우리는 지금 상황에 대해 좋다고 느낀다”며 “이번 대선의 승리로 가고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 역시 바이든 후보의 입장 발표 직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크게 이기고 있다. 하지만 그들(민주당)이 지금 선거를 훔치려 한다”며 “그렇게 하도록 놔두지 말아야 한다. 투표소가 닫으면 투표를 멈춰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모든 투표를 중단하기를 원한다”며 연방대법원으로 갈 것이라고 언급해 소송전을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그동안 펜실베이니아가 대선 3일 후까지 도착한 우편투표를 유효표로 인정토록 한 연방대법원의 결정을 비판해 왔다는 점에서 이를 금지해 달라는 내용의 해석을 낳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와 별도로 입장 발표 자리를 갖고 “우리가 이번 선거에서 이겼다”며 사실상 승리를 선언하기도 했다. 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