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OPLE&]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PEOPLE&]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화와 공존의 가치 인천에서 세계로

포스트코로나 대비, 새로운 변화 주도해나갈 인재 육성 교육 프로그램 스타트업

인천시교육청은 코로나19 속에 불어닥친 교육계의 유례없이 변화의 소용돌이 속에서 흔들림 없이 아이들의 발전을 위한 교육을 준비 중이다. 변화해야만 하는 상황을 밑거름 삼아 변화를 주도해나갈 인재를 육성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기 시작했다. 도성훈 교육감은 코로나19 이전의 교육방식으로 돌아가기는 어렵다는 결론을 내리고, 포스트코로나시대를 대비할 방안 구성을 이미 끝냈다.

기본학습 보장·기금마련 등 학교 안전망 갖춰 4차 산업혁명 시대 변화 대비 인재양성

도 교육감은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통해 교육을 위해서는 안전해야 한다는 교훈을 얻었다”며 “무상교육이 코로나19 대응에 유용한 준비로 작용했다면, 이제 이를 넘어 기본학습을 보장할 수 있는 기금 마련이나 학교 안전망을 갖추는 일이 중요해졌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 또 어떤 질병이 발생할지 모르기 때문에 감염병 4개년 대책이나 급식안전, 등·하교 안전망 등 생활안전망을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도 교육감은 또 세계적인 인재 양성에 대한 계획도 포스트코로나 시대, 4차 산업혁명 시대 등 변화의 흐름에 맞게 준비했다.
그는 “‘인천 품고 세계로’라는 기치아래 공동체의 평화와 공존의 가치를 인천에서 세계로 키워나갈 수 있는 인재를 만들려 한다”며 “우선 인천에서 초·중·고를 졸업하면 인천에 대해 완전히 이해하고, 세계에 소개할 수 있는 인재를 만드는 ‘인천알기프로젝트’도 준비 중”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다국어교육, 다문화이해교육 등 다양한 교육을 준비하고 있다”며 “지정학적으로 인천은 이런 인재를 양성하기에 가장적합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하는 시스템적 발전도 함께 구상 중이다. 도 교육감은 “에듀테크,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인공지능(AI)이나 가상현실(VR)로 시각화하는 교육을 도입하기 위해 기반을 조성했다”며 “사이버 안전체험관 구축 등을 위한 업무협약부터 원격수업을 위해 교사들에게 56억원을 투입, 필요한 물품을 갖추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2022년 5월까지 전 교실에 와이파이망을 만들면서 노후PC를 모두 신형 노트북으로 교체하려 한다”며 “이미 계약을 끝내 조만간 지급에 나설 것”이라고 했다.

도 교육감은 기술적인 발전과 지구의 안전을 위한 환경 교육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도 교육감은 “어떤 어린이가 ‘미래가 없는데, 무슨 미래교육을 하느냐’는 질문을 해 환경부장관, 다른 교육감과 함께 기후재난대응 교육을 전면적으로 하기 위해 의논했다”며 “특히 인천은 매립지 등 쓰레기 관련 문제가 있어 쓰레기를 줄일 수 있는 방법에 대한 교육을 하려한다”고 했다.

글_ 김경희기자 사진_ 장용준기자ㆍ인천시교육청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