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군기 용인시장 “공약 이행률 높이는 데 총력 다할 것”
백군기 용인시장 “공약 이행률 높이는 데 총력 다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17일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실·국·소장 등 간부 공무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민선7기 공약사업의 추진현황 점검보고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백 시장은 “내년은 민선7기 공약 실천의 마지막 한 해”라며 “시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7대 분야 125개 사업의 공약 이행률을 높이기 위해 총력을 다해달라”고 강조했다.

백 시장은 취임 당시 ▲편리한 출퇴근을 위한 스마트 교통도시 ▲난개발 없는 친환경 생태도시 ▲시민과 기업이 함께하는 경제자족도시 ▲여유롭고 활기찬 문화ㆍ체육ㆍ관광도시 ▲모두에게 따뜻한 배려의 복지도시 ▲배움과 육아가 즐거운 도시 ▲공감과 소통의 신뢰도시를 만들기 위한 21대 발전전략을 내세웠다.

시는 이 가운데 서울~세종간 고속도로 모현·원삼IC 설치를 비롯해 용인 둘레길 조성, 미세먼지 민감계층 공기청청기 보급, 친환경 로컬푸드 직판장 확충, 국가유공자 참전명예수당 인상 등 63건을 완료해 공약사업 완료율은 50%, 이행율은 80%로 나타났다.

다만 올해 코로나19 등 대내외적 상황 변화에 따라 공약도 탄력적으로 조정해 추진할 방침이다. 이에 시는 125개 공약사업 중 비예산 사업을 제외한 120개 사업에 대해 2021년도 본예산에 2천448억5천500만원을 추가 편성해 추진에 속도를 더할 계획이다.

백 시장은 “공약은 용인시장으로서 임기동안 지켜야 할 시민과의 약속이자 신뢰”라며 “공약에 따른 혜택이 모든 시민에게 돌아가도록 각 부서 실, 국장을 중심으로 미이행률을 낮추고, 이미 완료된 사업은 개선사항이 없는지 세심하게 점검해 완성도를 높여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용인=강한수ㆍ김승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