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영통구 아파트 5층에서 화재…주민 2명 경상
수원 영통구 아파트 5층에서 화재…주민 2명 경상
  • 장희준 기자 junh@kyeonggi.com
  • 입력   2020. 11. 20   오전 12 : 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오전 11시21분께 수원시 영통구 매탄동의 한 아파트 5층에서 불이 나 2명이 다쳤다.

불이 난 뒤 주민 수십명이 아파트 밖으로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이 과정에서 1명이 화상을 입고 다른 1명이 연기를 흡입, 총 2명의 경상자가 나왔다.

소방당국은 지휘차 포함 소방장비 10대 등을 동원해 진화 작업을 벌였고 화재 발생 약 20분 만인 오전 11시39분께 완진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김치냉장고에서 전기적 요인으로 화재가 난 것으로 추정 중이다.

20일 오전 11시21분께 수원시 영통구 매탄동의 한 아파트 5층에서 불이 나 2명이 다쳤다.
20일 오전 11시21분께 수원시 영통구 매탄동의 한 아파트 5층에서 불이 나 2명이 다쳤다. 독자 제공

장희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