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복싱 꿈나무 4명, 태극마크 달다
인천 복싱 꿈나무 4명, 태극마크 달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강민, 김종석(19세 이하), 진주안 김아즈란(16세 이하)
안종래(왼쪽서 두 번째) 감독이 이끄는 인천체고 복싱부. 인천체고 제공

‘인천 복싱 꿈나무’ 김강민·김종석(이상 인천체고), 진주안(검암중), 김아즈란(동인천중) 등 4명이 태극마크를 함께 달았다.

김강민과 김종석은 유스 대표(19세 이하)로, 진주안과 김아즈란은 주니어 대표(16세 이하)로 각각 뽑혔다.

김강민(-81㎏급)은 최근 충남 청양군에서 막 내린 ‘2021 유스 및 주니어 대표 선발대회’ 결승전서 이승준(대구체고)을 판정승으로 물리치고 정상에 올랐다. +91㎏급의 김종석도 결승전서 신유승(인천계산공고)을 판정승으로 꺾고 우승했다.

인천체고가 전국대회서 금메달을 목에 건 것은 지난 2013년 7월 ‘제34회 회장배 전국복싱대회’ 이후 무려 7년 만이다.

안종래 인천체고 감독은 “오랜만에 좋은 결과를 거둬 기쁘다. 지난여름, 시청 복싱팀과 합동훈련을 한 것이 선수들에게 큰 도움이 된 것 같다”고 밝혔다.

이 밖에 남자 중등부 결승에선 진주안(-46㎏급)이 김정언(부산 주례중)을, 김아즈란(-52㎏급)은 문규빈(평택 복싱체육관)을 각각 판정으로 물리치며 우승해 2021년 주니어 대표로 뽑혔다.

한편 -80㎏급 홍준혁(인천복싱아카데미)과 +80㎏급 신민승(검암중)은 준우승을 차지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