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선부中 김이안, 중학역도 여자 64㎏급 3관왕 등극
안산 선부中 김이안, 중학역도 여자 64㎏급 3관왕 등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상ㆍ합계서 중학신기록 작성…男 81㎏급 박해민도 금3

‘소녀 역사’ 김이안(안산 선부중)이 제22회 전국중학역도대회 여자 64㎏급서 중학생신기록을 또 갈아치우며 3관왕에 올랐다.

김이안은 24일 강원도 양구 용하체육관에서 계속된 대회 3일째 여자 64㎏급 인상 2차 시기서 85㎏을 들어 임가원(부산체중ㆍ70㎏)을 가볍게 따돌리고 우승한 뒤, 용상 3차 시기서 110㎏을 기록해 중학생신기록(종전 106㎏)으로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어 합계서도 김이안은 195㎏의 중학 최고기록(종전 191㎏)으로 임가원(151㎏)과 이재은(천안 성환중ㆍ146㎏)에 크게 앞서며 3번째 금메달을 보태 3관왕이 됐다.

이로써 김이안은 지난 18일 같은 장소서 열린 제11회 전국유소년 역도대회서 중학생신기록을 모두 갈아치우며 3관왕에 오른 이후 2주 연속 최강의 기량을 뽐냈다.

또 앞서 벌어진 남자 81㎏급 경기서는 같은 팀 박해민(선부중)이 인상 1차 시기서 100㎏을 들어올려 김민성(충남 당진중ㆍ90㎏)에 10㎏ 앞서 1위를 차지한 후, 용상과 합계서도 각각 125㎏, 225㎏으로 2위 유재현(114㎏)과 임지혁(이상 온양중ㆍ197㎏)에 크게 앞서며 우승해 3관왕을 차지했다.

황선학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