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장관 직속 법무부 과장들도 가세..."법치주의 훼손 우려"
추미애 장관 직속 법무부 과장들도 가세..."법치주의 훼손 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직속인 법무부 과장들이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 청구 및 직무배제 명령에 반대하는 집단행동에 가세했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부 소속 과장 12명은 지난 29일 긴급모임을 가진 뒤 ‘장관께 드리는 글’이라는 제목의 서한을 작성했다. 이들은 이 문건에서 “다음 달 2일 열릴 예정인 윤 총장 징계위를 중단하거나 연기해달라”며 “총장에 대한 감찰과 징계 과정이 통상의 절차에 어긋난다는 지적이 검찰 내부뿐이 아니라 사회 각계에서 제기되고 있다는 점을 무겁게 받아들여 달라”고 했다.

이와 더불어 △윤 총장 감찰·징계 청구·직무 집행정지 과정에서 이견을 표출한 검사의 직무배제 여부와 경위 △‘판사 사찰’ 의혹 관련 감찰 착수와 진행 과정 △대검 감찰부의 압수수색에 법무부 관여 여부 등의 진상도 확인해달라고 요구했다.

이 문건에는 박윤석 법무부 형사사법공통시스템운영단장 등 12명이 서명했다.

정민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