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지검 검사 코로나19 확진…현직검사 첫 사례
수원지검 검사 코로나19 확진…현직검사 첫 사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직검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는 첫 사례가 수원지검에서 나왔다.

수원지검은 소속 검사 1명이 코로나19 양정 판정을 받았다고 30일 밝혔다. 현직 검사가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검사는 지난 23일 지인들과 저녁 자리를 가진 뒤 참석자 중 1명이 감염되면서 진단 검사를 받고 지난 29일 확진됐다.

수원지검은 청사를 방역하고 이 검사와 접촉한 13명에게 자가격리 조치를 내렸다. 자가격리에 앞서 접촉자 13명에게 진행된 진단 검사에서는 모두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정민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