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나는 문화유산] 안성 봉업사지 오층석탑
[빛나는 문화유산] 안성 봉업사지 오층석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 봉업사지 오층석탑은 지금은 주변이 경작지로 변한 봉업사의 옛터에 위치하고 있는 탑이다. 전반적인 구조는 1단의 기단 위에 5층의 탑신을 올린 형태다.

기단은 하나로 짠 두툼한 널돌 위에 올려 완성하였는데, 이 때의 석재가 두툼한 탓인지 전체적으로 둔중한 느낌을 준다. 기단 위의 탑신은 1층 몸돌만 4장으로 이루어졌고 나머지는 한 돌로 구성했다. 각 층의 네 모서리에는 폭이 좁은 기둥을 새겼다.

탑의 전체적인 체감도 적당하지 못하고, 각 부의 조각도 형식에 그치고 있다. 신라의 양식을 계승하고 있어 석재의 조합 방식은 우수하나, 기단에 새긴 조각이 형식화 되는 점 등에서 약화되고 둔중해진 고려석탑 특유의 모습이 보이고 있다. 현재 소재지는 안성 죽산면 죽산리 148-5번지로 1966년 2월28일에 보물 제435호로 지정됐다.

문화재청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