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혼집 꾸렸는데”…군포 화재 추락사한 34세 박씨, 두달 뒤 결혼 예정 ‘안타까운 사연’
“신혼집 꾸렸는데”…군포 화재 추락사한 34세 박씨, 두달 뒤 결혼 예정 ‘안타까운 사연’
  • 김해령 기자 mer@kyeonggi.com
  • 입력   2020. 12. 02   오전 11 : 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오후 4시 37분께 군포시 산본동의 한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 4명이 사망했다. 사고 희생자가 구급차로 이송되고 있다. 윤원규기자
1일 오후 4시 37분께 군포시 산본동의 한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 4명이 사망했다. 사고 희생자가 구급차로 이송되고 있다. 윤원규기자

“하나뿐인 내 조카, 두 달 뒤면 결혼식인데…”, “어디에 떨어진 건가요. 제발 알려주세요….”

원인 규명을 위한 합동감식이 한창이던 2일 오전 11시께 화재가 발생한 군포시 산본동 백두한양9단지 997동 아파트 앞에서 한 젊은 여성이 울먹이며 서성이고 있었다. 

이 여성은 현장을 지키던 경찰관과 소방관들에게 다가가 “한국 근로자 어디에 떨어졌는지 아세요?”라며 사망자의 흔적을 애타게 물었다. 아무도 대답이 없자 여성은 급기야 오열하기 시작했다. 그는 “어디 떨어졌는지 알려줘요. 왜 아무도 몰라”라며 한참을 통곡했다. 전날 사고로 사망한 인테리어 업체 직원 A씨(34)의 예비신부 B씨였다.

울다 지친 B씨는 휘청이다 유족들의 부축을 받으며 현장에 있는 경찰차에 몸을 실었다. 차 문이 굳게 닫혀 있던 순간에도 B씨의 오열은 그치지 않았다.

화재로 숨진 사망자 중 결혼을 2개월 앞둔 예비신랑 A씨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돼 주변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A씨는 지난 1일 오후 4시37분께 불이 난 아파트 12층 샤시 교체 작업 근로자였다. 현장에서 불길을 피하지 못하고 창 밖으로 추락해 두개골 골절 등으로 그 자리에서 숨졌다.

유족들에 따르면 A씨의 결혼은 지난달 7일이었으나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해지면서 내년 2월27일로 연기됐다. 결혼을 준비하면서 한 달 전 샤시 교체 등 작업을 하는 현재의 인테리어 업체로 이직했다고 한다.

A씨가 일하던 업체는 비상연락망조차 없어 유족들에게 연락이 닿기 어려웠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이 때문에 B씨는 화재 당일 오후 9시40분에야 경찰로부터 A씨의 사망 소식을 전해 들었다고 한다. 

A씨의 이모 C씨는 “이미 신혼집도 차리고 같이 살고 있었는데, 여기서 떨어져 (시신이)이곳, 저곳으로 다 튀었을 것 아니냐”며 눈물을 머금었다. 

한편 백두한양9단지 아파트에서는 이날 주민들이 십시일반으로 헌화 장소를 마련하는 등 추모 행렬이 이어졌다. 주민 박소영씨(42)는 “아들이 다니는 태권도장 친구의 엄마가 대피하다가 사고를 당했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아이도 아직 어리고 당시 고통은 감히 상상할 수도 없다. 너무 마음이 아파 헌화하러 왔다”고 안타까워했다. 윤덕흥ㆍ김해령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