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021년 정기 사장단 인사… ‘안정 속 쇄신’
삼성전자, 2021년 정기 사장단 인사… ‘안정 속 쇄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이재승, 이정배, 최시영
왼쪽부터) 이재승, 이정배, 최시영

삼성전자는 2일 사장 승진 3명, 위촉 업무 변경 2명 등 총 5명 규모의 2021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발표했다.

김기남ㆍ김현석ㆍ고동진 등 대표이사 3인을 모두 유임해 안정을 취하면서도 계열사 사장 일부를 교체하는 실적 위주의 쇄신 인사에 초점을 맞췄다.

우선 삼성전자는 소비자 가전(CE) 부분의 이재승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시키고 생활가전사업부장으로 임명했다. 이재승 사장은 삼성전자 창립이래 생활가전 출신 최초의 사장 승진자로, 냉장고개발그룹장 등을 역임했다.

반도체 부문에서는 진교영 사장을 대신한 새로운 메모리사업부 사장에 이정배 부사장을 승진 발령했다. 이정배 메모리사업부장 사장은 서울대 전자공학 박사 출신으로 메모리사업부 DRAM설계팀장, 상품기획팀장 등 주요 보직을 두루 역임했다.

DS부문의 글로벌인프라총괄 메모리제조기술센터장인 최시영 부사장은 파운드리 사업부장 사장으로 승진 임명됐다. 최 사장은 오하이오주립대 전자재료 박사 출신으로 반도체연구소 공정개발팀장, 파운드리 제조기술센터장 등 반도체사업의 핵심보직을 지냈다.

김기남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장(부회장)과 김현석 소비자가전(CE)부문 사장, 고동진 ITㆍ모바일(IM)부문 사장 등 대표이사 3인은 모두 유임됐다.

진교영 메모리사업부장은 삼성전자 종합기술원장으로, 정은승 DS부문 파운드리사업부장은 DS부문의 최고기술책임자(CTO) 사장으로 임명됐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