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생명, 표적항암치료 보장하는 새로나온 NH암보험 출시
NH농협생명, 표적항암치료 보장하는 새로나온 NH암보험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녀 모두 많이 걸리는 갑상선암도 일반암과 동일하게 보장

NH농협생명(대표이사 홍재은)이 7일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자금을 지원하는 ‘새로나온NH암보험’을 출시한다고 6일 밝혔다.

이 상품은 암세포만 골라 성장과 확산을 공격하는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자금에 대해 최대 5천만원까지 지원한다. 또한 주계약 기준 소액암으로 분류되는 갑상선암, 전립선암 등 소액암도 의무부가특약을 통해 보장한다.

주계약 및 소액암진단특약(갱,비갱, 무) 각 1천만원 가입시 △갑상선암 1천만원 △ 전립선암 600만원 △ 기타피부암, 대장정막내암, 제자리암, 경계성종양 300만원(각 최초 1회한)을 지급한다.

일반암 진단시 진단보험금뿐 아니라 이미 낸 주계약 보험료를 전액 돌려준다. 주계약 비갱신형의 경우 2대질병(뇌출혈·급성심근경색)에 대한 진단에도 납입기간동안의 주계약 보험료 총액을 환급해 주는 특약을 선택할 수 있다.

고혈압·당뇨가 있거나, 암치료 이력으로 가입할 수 없던 유병력자도 가입할 수 있다. 3개월 이내 입원·수술·추가검사 의사 소견 여부와 2년 이내 입원·수술, 5년 이내 암진단 등의 3가지 고지항목에 해당 사항이 없다면 가입할 수 있다.

가입 나이는 최소 15세에서 최대 75세다. 가입한도는 주계약 기준 1천만원 단위로 3천만원까지 가능하다. 보험료는 가입금액 1천만원, 전기납, 20년만기, 40세, 1종(갱신형), 일반가입 순수보장형 기준 남성 6천200원, 여성 6천700원이다.

홍재은 대표이사는 “늘어나는 평균수명 대비 암치료비는 여전히 많이 들어간다”라면서 “이번 신상품을 통해 합리적인 보험료로 누구나 마음 편히 치료받을 수 있는 혜택을 누리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