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공수처법 개정 놓고 충돌 일보직전
여야, 공수처법 개정 놓고 충돌 일보직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을 놓고 충돌 일보 직전의 상황을 맞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정기국회 마지막 날인 오는 9일 본회의 처리 원칙을 세우고 7일 법제사법위원회 법안심사소위부터 강행 처리 절차에 들어가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반면 국민의힘은 “강행처리할 경우 국민적 저항을 면하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하며 강력 저지의사를 밝혔다.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성남 수정)는 6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날까지 여야가 공수처장 후보 합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안됐을 경우 다음 주 정기국회 회기 내에 추천요건을 변경하는 법 개정을 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또 “무슨 일이 있어도 공수처는 출범한다”면서 “공수처 설치에 대한 저희들의 의지는 확고하다”고 덧붙였다.

허영 대변인도 서면 브리핑에서 “이제는 입법의 시간이다. 국가와 국민을 위한 법안 처리를 흔들림 없이 해내겠다”면서 “촛불 시민들의 엄중한 명령인 공수처 설치를 위한 입법은 반드시 매듭을 지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민께서 주신 다수 의석의 책임을 잊지 않겠다”며 “집권 여당으로서 입법 성과로 말씀드리겠다”고 다짐했다.

앞서 강선우 대변인은 지난 5일 서면 브리핑을 내고 “윤석열 검찰총장의 정치적 행보는 파격에 파격을 더하고 있다”고 비판하며 “공수처 설치의 필요성은 더욱 시급해지고, 간절해지고, 중요해졌다. 권력욕을 내려놓지 못하는 권력기관의 몸부림을 멈추겠다. 공수처 출범으로 반드시 바로 잡겠다”고 밝혔다.

반면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청년 국민의힘 창당대회’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의 발언과 관련, “적절한 처장 후보를 합의 보지 못한다고 법을 고치겠다는 것은 정치 상식에 맞지 않는 생각”이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민주당이 과거와 달리 이상하게 자기네들이 다수의석 차지하니까 뭐든지 자기 맘대로 하면 될 줄 알지만 후유증이 아주 적지 않고 부정적일 것”이라며 “무리한 짓을 해서 정치적으로 나중에 큰 부담을 안는 행위는 스스로 자제하는 게 현명하지 않나 본다”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기자들에게 “민주당에서 자기들과 코드 맞는 사람(공수처장)을 찾겠다며 무리하게 (공수처)법을 개정하는 것은 국민적 저항을 면하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배준영 대변인(인천 중·강화·옹진)은 논평을 내고 “지난 금요일(4일) 국회의장 주재 양당 대표 간 회담에서, 공수처장 임명은 원내대표 간 합의처리 하는 쪽으로 정리됐다. 예산안과 마찬가지로 양당 간의 협치가 다시 시험대에 올랐다”며 “이번 주는 당연히 민주당에서 화답할 차례다. 협치를 말로만 하지 말고, 협치를 실천하라”고 지적했다.

김재민·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