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욕해” 다른 배 선장 흉기로 찌른 어선 조리장 체포
“왜 욕해” 다른 배 선장 흉기로 찌른 어선 조리장 체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신이 근무하는 배에 찾아와 욕설했다는 이유로 다른 배 선장을 흉기로 찌른 60대가 해경에 붙잡혔다.

평택해양경찰서는 8일 특수상해 등의 혐의로 A씨(64)를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9시20분께 옹진군 덕진면 울도항에 정박 중이던 69t 어선 선실에서 다른 배 선장 B씨(48)의 목을 흉기로 찔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어선에서 조리장으로 근무하는 A씨는 B씨가 술에 취한 상태로 찾아와 자신에게 욕설하자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현재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평택=박명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