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역삼지구 개발 탄력…넥스플랜 역삼도시개발지구 PM계약 체결
용인 역삼지구 개발 탄력…넥스플랜 역삼도시개발지구 PM계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 역삼지구 조감도

용인 역삼지구 개발이 속도를 내고 있다.

부동산 전문 개발기업인 넥스플랜은 10일 역삼도시개발조합과 용인 역삼도시개발지구 PM(Program Management) 계약을 체결했다.

넥스플랜은 현대건설과 손잡고 용인 역삼지구 69만1천604㎡에 힐스테이트 브랜드 아파트와 오피스텔 5천300여가구와 상업시설, 공원 및 녹지시설, 주차장 등을 조성해 1만5천여명이 거주하는 도시로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넥스플랜은 용인 역삼지구사업 진출을 위해 오래 전부터 공을 들여 왔다. 이를 위해 지난 2월 환지방식으로 공급될 예정인 주상복합용지(32블록 1~2로트) 2만135㎡을 매입한 바 있다.

역삼지구는 용인시 처인구 역북동 363 일대에 환지방식으로 69만1천604㎡ 규모로 조성되는 도시개발사업지구다. 지난 2003년 용인시의 도시관리계획 결정고시를 통해 도시개발구역으로 지정됐으며, 지난 2017년 8월 환지계획인가 승인을 받았다.

이런 가운데 그동안 시·대행사와 조합간 분쟁과 계파 갈등 등으로 각종 소송에 휘말리면서 사업 추진이 18년 동안 답보상태를 면치 못했다.

넥스플랜이 역삼지구 개발사업에 적극적으로 나선 이유는 잠재력이 높은 지역인데도 수지ㆍ기흥 등에 비해 개발이 더뎌 높은 미래가치가 기대되기 때문이다.

특히 역삼지구 주변으로 용인시청, 용인동부경찰서, 용인세무서, 용인교육지원청, 처인구 보건소, 용인우체국, 용인시 문화예술원 등이 몰려 있어 용인 행정타운 배후지역으로 기대된다.

여기에 용인경전철(애버라인) 시청·용인대역이 도보권에 있고 이를 통해 분당선과 환승되는 기흥역까지 15분, 판교역까지 50분대 이동이 가능하다. 이와 함께 중부대로, 용인대학로, 신중부대로 등과 인접해 있고 영동고속도로ㆍ경부고속도로 등 광역교통망도 가깝다.

인근 기흥구 보정·마북·신갈동 일원에는 용인 플랫폼시티도 조성된다. 용인 플랫폼시티는 판교테크노밸리의 4배인 270만㎡ 규모다. 분당선 구성역과 GTX 용인역사를 통합하는 복합환승센터가 들어서고 정보기술(IT)과 생명공학기술(BT) 등 첨단 산업단지도 조성된다. 기업 3천여곳을 유치해 단지조성 단계에는 2만4천여명의 고용유발효과와 입주가 시작되는 시점에는 상근 종사자수가 4만여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용인=강한수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